신동빈 "실패보다 나쁜 건 실패조차 없는 것"
신동빈 "실패보다 나쁜 건 실패조차 없는 것"
  • 박은정 기자
  • 승인 2021.07.02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하반기 VCM 마무리···사장단에 혁신 강조
보여주기식 ESG 경영 지양, ESG에 대한 정확한 실행 당부
롯데는 지난 1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진행된 ‘2021 하반기 롯데 VCM’에서 ESG 경영 선포식을 가졌다. 사진은 (왼쪽부터) 롯데그룹 이영구 식품BU장, 이동우 롯데지주 대표이사, 송용덕 롯데지주 대표이사, 신동빈 롯데 회장, 강희태 유통BU장, 김교현 화학BU장, 이봉철 호텔&서비스BU장. (사진=롯데지주)
롯데는 지난 1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2021 하반기 롯데 VCM’에서 ESG 경영 선포식을 가졌다. 사진은 (왼쪽부터) 롯데그룹 이영구 식품BU장, 이동우· 송용덕 롯데지주 대표이사, 신동빈 롯데 회장, 강희태 유통BU장, 김교현 화학BU장, 이봉철 호텔&서비스BU장. (사진=롯데지주)

[뉴시안= 박은정 기자]"실패보다 나쁜 것은 아무것도 하지 않아 실패조차 없는 것이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1일 열린 사장단 회의 '가치창출회의(VCM)'에서 최고경영자(CEO)들에게 혁신을 위한 강한 도전을 주문했다.

신 회장은 그룹 내 사업 포트폴리오 고도화를 요구했다. 그는 "신사업 발굴 및 핵심사업의 경쟁력 강화를 노력해야 한다"며 "양적으로 의미있는 사업보다는 고부가 가치 사업을 우선적으로 고려하라"고 당부했다.

특히 현장 경영을 통한 고객가치 창출을 강조했다. 고객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제품과 서비스를 직접 이용해보며 개선이 이뤄지고 있는지 등을 직접 행하라는 것이다.

신 회장은 "의미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해 고객들에게 제공함으로써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해야 한다"며 "그 해답은 늘 고객의 관점에서, 고객이 있는 현장에서 찾을 수 있음을 명심해 달라"고 외쳤다.

CEO의 가장 중요한 임무 중 하나로 핵심인재 확보와 육성을 꼽았다. 신 회장은 "과거의 성공 방식이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현 상황에서 창의적으로 생각하고 업무를 추진할 수 있는 핵심인재 확보에 우리 사업의 성패가 달려있다"고 말했다.

또 ESG 경영을 추진할 시 고려해야 할 여러 사항을 설명했다. △보여주기식 ESG 경영은 지양할 것 △모든 의사결정에 ESG 요소가 적용될 수 있도록 CEO부터 모든 임직원까지 인식을 바꿀 것 △각 사별로 방향성을 수립하고 적극적으로 실행할 것 등 세가지다.

신 회장은 "ESG 경영은 재무적 건전성의 기초 위에 구축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실적에 소홀하는 등, ESG 경영의 기본적인 개념에 대해 오해를 하거나, 그 진정성에 대해 의심을 갖게 하는 식의 활동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그는 "우리가 맞이할 새로운 미래는 과거의 연장선상에 있지 않다”며 과거의 성공 경험을 과감히 버리고, 목표달성을 위해 능동적이고 진취적인 자세를 가질 것을 당부하며 회의를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