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건설, ‘2021 건설업 자율안전컨설팅’ 대상 선정
호반건설, ‘2021 건설업 자율안전컨설팅’ 대상 선정
  • 유희준 기자
  • 승인 2021.07.06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철희 호반건설 사장이 현장 합동안전점검을 하고있다.(중앙 박철희 호반건설 사장)(사진=호반건설제공)

[뉴시안= 유희준기자 ]호반건설은 6일 ‘2021 하반기 건설업 자율안전컨설팅’ 대상 업체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21 하반기 자율안전컨설팅 대상 업체 중 시공능력평가 상위 20위 내에는 호반건설, 한화건설, 반도건설 3개사뿐이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2011년부터 ‘건설업 자율안전보건컨설팅 사업’을 통해 공사금액 120억원 이상의 중·대형 건설현장에 대해 건설업체가 외부 안전보건 컨설팅업체를 선정해 자체적으로 안전점검을 할 수 있게 했다.

또 2021 하반기 자율안전컨설팅 대상 업체는 ‘19~’20년(발생일 기준) 연속하여 사고사망재해가 발생하지 않고, 입찰참가심사기준의 산재예방실적평가 70점 이상, 산업재해발생률(사고사망만인율) 평균 0.5배 이하, 시공 공사금액 120억 이상 건설현장 등 요건을 모두 충족해야한다. 

호반건설 관계자는 “지난해 연말부터 현장의 안전감시단을 1.5배 증원했고, 위험 작업 진행 시 상주 관리 체제로 강화했다”며“호반건설은 자체 개발한 위험성평가시스템인 HAPS을 현장 적용하고, 기술력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건설현장 안전관리시스템 구축하는 등 안전경영에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호반건설은 자체 개발한 위험성평가시스템인 HAPS(Hoban Accident Prevention System)을 각 현장에 적용하고 9대 고위험작업이 진행되는 현장은 현장과 본사가 연계 모니터링하면서 집중 관리하고 있다. 

호반건설 등 대상 업체들은 자율안전관리 프로그램을 충실히 이행할 경우 프로그램 이행 기간 동안 3대 취약시기(동절기, 장마철, 해빙기) 감독과 추락 감독을 유예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