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창선 중흥회장, 승자의 저주는 "기우에 불과"
정창선 중흥회장, 승자의 저주는 "기우에 불과"
  • 유희준 기자
  • 승인 2021.07.14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 인수 배경, 경영계획 밝혀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이 14일 광주상의 회의실에서 열린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대우건설 인수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광주상의 제공/뉴시스)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이 14일 광주상의 회의실에서 열린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대우건설 인수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광주상의 제공/뉴시스)

[뉴시안= 유희준 기자]정창선 중흥그룹 회장(광주상공회의소 회장)이 14일 광주상의 회의실에서 출입기자 간담회를 갖고 대우건설 인수배경과 경영계획에 대해 밝혔다.

정 회장은 "대우건설이 보유한 뛰어난 기술력과 인재 그룹을 평가한 결과, 성장 가능성이 충분해 인수를 결정했다"고 면서 "대우건설을 세계적인 회사로 키울 수 있다는 자신감도 인수를 결심하게 된 주요 요인이 됐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대우건설과 중흥건설의 합병설에 대해선 부인했다. 그는 "두 회사가 가진 장점을 살려 대우건설은 대우건설 대로, 중흥건설은 중흥건설 대로 잘 성장할 수 있도록 뒷받침 하겠다"고 말했다.

대우건설 노조가 총파업까지 불사하겠다며 거부감을 밝힌 것에 대해 정 회장은 "노조에서 오너의 경영방침을 모르니까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며 "인수절차가 완료되면 내가 올라가든지 노조 간부와 임원들을 광주로 초청해 진솔한 마음을 전하는 소통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일각에서 제기되는 '대우건설에서 이익이 나면 중흥건설로 가져갈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과거 금호그룹 처럼 대우건설 인수 이후 '승장의 저주'에 빠질 우려에 대해 정 회장은 "기우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정 회장은 "금호그룹이 대우건설을 인수할 당시 상황과 비교하면 '하늘과 땅 차이'"라며 "당시 금호는 6조2000여억원에 대우건설을 인수했지만 중흥은 3분의1 가격에 인수했고, 인수자금 대부분이 차입금이 아니라는 점에서 차별화 된다"고 말했다.

그는 대우건설 인수 이후 타 업종 진출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런 계획은 없다. 자신 있고, 제일 잘할 수 있는 건설 분야에만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중흥그룹은 현재 시공능력 평가액 순위 15위인 중흥토건과 35위 중흥건설을 비롯해 30여개 계열사가 있고, 자산총액은 2021년 기준 9조2000억원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