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금요일(16일) 체감 33도 무더위…새벽부터 소나기 이어져
[날씨] 금요일(16일) 체감 33도 무더위…새벽부터 소나기 이어져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07.15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서 손선풍기를 든 시민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서 손선풍기를 든 시민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조현선 기자]금요일인 16일은 폭염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32도 이상으로 오르는 등 찜통 더위가 이어지겠고,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전국이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구름 많고 덥겠다. 낮부터 밤 사이에는 서울 등 서쪽 내륙을 중심으로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강한 소나기가 쏟아지겠다.

또 시속 70㎞ 내외의 강한 돌풍이 부는 곳이 있겠고, 일부 지역에서는 우박이 떨어지겠다.

이날 새벽에 중부 내륙·전북 내륙·경상권 내륙에 10~60㎜, 일부 지역은 1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으며, 전남권 내륙은 5~40㎜의 비가 내리겠다.

새벽에 내린 비는 잠시 소강상태에 들었다가 오전 9시부터 이날 밤까지 전국에 5~60㎜의 소나기가 예상된다. 

이날 소나기가 내리면서 일시적으로 기온이 떨어질 수 있겠으나, 비가 그친 후 다시 올라 덥겠다. 현재 전국에 폭염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서울을 비롯한 도심과 해안가를 중심으로는 밤사이 기온이 25도 이하로 떨어지지 않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다.

아침 최저기온은 22~25도, 낮 최고기온은 27~33도.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또는 '보통'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동해 앞바다에서 0.5~1m로 일고 서해·남해  먼바다 파고는 최고 1.5m, 동해 먼바다 파고는 최고 1m로 전망된다.

지역별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5도 △인천 25도 △춘천 24도 △강릉 24도 △대전 24도 △대구 24도 △부산 24도 △전주 24도 △광주 24도 △제주 26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2도 △인천 30도 △춘천 33도 △강릉 30도 △대전 32도 △대구 32도 △부산 30도 △전주 32도 △광주 32도 △제주 31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