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아시스, IPO 앞두고 퀵커머스 진출…몸값 높이기 시동
오아시스, IPO 앞두고 퀵커머스 진출…몸값 높이기 시동
  • 박은정 기자
  • 승인 2021.07.15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쉬코리아-오아시스마켓, 합작사 '브이' 플랫폼 론칭
메쉬코리아와 오아시스마켓이 퀵커머스 서비스 플랫폼 론칭과 운영을 위한 합작법인 '브이'를 설립한다. (사진=메쉬코리아)
메쉬코리아와 오아시스마켓이 퀵커머스 서비스 플랫폼 론칭과 운영을 위한 합작법인 '브이'를 설립한다. (사진=메쉬코리아)

[뉴시안= 박은정 기자 ] 새벽배송 업체 오아시스마켓이 퀵커머스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며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내년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있는 만큼, 몸값을 높이려는 전략 중 하나로 풀이된다.

15일 오아시스마켓과 유통물류 브랜드 부릉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가 퀵커머스 서비스 플랫폼의 론칭과 운영을 위해 합작법인 '브이'를 출범한다고 밝혔다.

브이는 김영준 오아시스마켓 의장과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가 각자 대표로 경영에 참여한다. 설립 자본금은 50억원이다. 지분율은 오아이스마켓이 50%+1주, 메쉬코리아가 50%-1주를 보유하며 상호 협의하에 공동 운영하기로 했다. 

브이는 배달서비스 '브이'와 장보기서비스 '브이마켓' 두 축으로 전개된다. 우선 새벽배송 서비스와 실시간 퀵커머스를 결합한 새로운 기업·소비자간거래(B2C) 플랫폼을 올해 하반기에 구축한다.

현재 퀵커머스 관련 플랫폼인 B마트와 요마트·쿠팡이츠마트와 비슷하게 '브이마트'를 선보인다. 주로 신선·간편식품 등을 주력하되 의류와 도서·애견상품 등으로 상품군을 확대할 계획이다. 서비스 지역도 빠른 시일 내에 전국으로 확대할 전망이다.

양사는 전국 규모의 온오프라인 물류 인프라와 상품 소싱 경쟁력, 빅데이터·인공지능(AI) 기반 실시간 유통 물류 운영 능력을 더해 높은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이에 새벽배송과 퀵커머스를 중심으로 이커머스 시장을 주도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김영준 오아시스마켓 의장은 "온라인 마트 장보기와 배달주문 배송은 물론 모든 상품을 신속하게 배송하는 종합 퀵커머스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오아시스마켓은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 상장에 도전한다. 최근 IPO 대표주관사로 한국투자증권을 선정했다.

오아시스는 지난해 매출 2386억원, 영업이익 97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매출은 경쟁사인 마켓컬리에 비해 4분의 1 수준이지만, 신선식품 새벽배송 업계에서 유일하게 흑자를 내고 있다는 점이 경쟁력으로 꼽히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