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영 카뱅 대표 "1등 리테일뱅크 될 것…공모가 거품 아니다"
윤호영 카뱅 대표 "1등 리테일뱅크 될 것…공모가 거품 아니다"
  • 유희준 기자
  • 승인 2021.07.20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6~27일 공모주 청약 실시…8월 6일 상장 예정
오뱅크 윤호영 대표이사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IPO 프레스톡에서 상장 계획을 밝히고 있다. (사진=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 윤호영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IPO 프레스톡에서 상장 계획을 밝히고 있다. (사진=카카오뱅크)

[뉴시안= 유희준 기자]"은행 상품과 서비스의 지속적인 디지털 혁신과 상품 경쟁력을 확대해 고객들이 반드시 이용해야 하는 금융 플랫폼으로 성장하겠습니다."

올해 기업공개(IPO) 대어로 꼽히는 카카오뱅크의 윤호영 대표이사가 20일 열린 'IPO 프레스 톡(IPO PRESS TALK)'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카카오뱅크는 오는 8월 6일 IPO를 앞두고 있다. 카뱅은 IPO를 통해 6545만주의 신주를 발행할 계획이다. 1주당 희망 공모가는 3만3000원부터 3만9000원 사이로, 최대 약 2조5526억원의 자금을 확보한다. 공모가 확정은 22일이며 청약일은 26~27일이다.

국내 일반 청약자들은 KB증권과 한국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현대차증권 등을 통해 청약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는 향후 성장 지향점으로 '가장 많은 고객이 가장 많이 찾는 No.1 리테일뱅크, No.1 금융 플랫폼'을 제시했다.

윤 대표는 "은행 상품과 서비스의 지속적인 디지털 혁신과 상품 경쟁력을 확대해 고객들이 반드시 이용해야 하는 금융 플랫폼으로 성장하겠다"고 강조했다.

카뱅은 빠르면 올해, 늦어도 내년 초까지 모바일을 통해 100% 가능한 비대면 주택담보대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그는 "올해 안에 출시하려고 하고 있으며 늦어도 내년 초에는 시장에 나올 것"이라며 "전월세보증금담보대출 경험을 살려 고객이 편리한 주담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카뱅은 IPO 후 아시아를 비롯한 해외 진출 구상도 그리고 있다. 윤 대표는 "과거 사례를 보면 아시아 몇 개 기업들이 우리에게 조인트벤처 식으로 모바일뱅킹 설립을 제안했었다"며 "당시에는 자본 한계와 국내 비즈니스 몰입을 이유로 응대를 적극적으로 안 했는데, 이제 기회가 오면 적극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 대표는 공모가 고평가 논란에 대해서도 인터넷전문은행의 특수성 때문이라고 일축했다. 앞서 카카오뱅크는 공모가를 책정하면서 국내 은행이 아닌 외국 핀테크 업체만 포함하면서 공모가를 높인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았었다.

이에 윤 대표는 "우리는 모바일 기반의 비대면 영업이라는 특수성이 있다"며 "대한민국 최초로 모바일로만 은행업을 하는 곳은 처음이자 현재도 유일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특수성 때문에 영업 이익 구조와 수익성이 다르다"며 "기존 산업에는 존재하지 않는 새로운 구조이기 때문에 국내(상장 은행)랑 비교하긴 어렵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