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펍지 유니버스’ 확장 박차…“공모가 70% M&A에 쓸 것”
크래프톤, ‘펍지 유니버스’ 확장 박차…“공모가 70% M&A에 쓸 것”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07.26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래프톤 통해 글로벌 게임 시장에 투자할 수 있어”
크래프톤이 26일 진행한 기업공개(IPO) 기자간담회에 배동근 최고재무책임자(왼쪽), 김창한 대표, 장병규 의장이 참석했다. (사진=크래프톤)

 [뉴시안= 조현선 기자 "기회가 올 때 도전하며, 글로벌에 도전하는 것이 크래프톤의 색입니다. 크래 프톤이 한국 시장에 상장되면 크래프톤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 투자할 수 있습니다.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게임 시장에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있는 크래프톤은 독특한 투자  기회가 될 것입니다 . 크래프톤은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함께하겠습니다." 

       크래프톤은  26일 기업공개(IPO)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유가증권시장(KOSPI) 상장에 따른 향후 계획 등에 대해 밝혔다. 본업인 게임 뿐만 아니라 딥러닝,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신사업을 통해 성장해 나가겠다는 전략이다.

지난 2007년 설립된 크래프톤은   명 오 픈월드 슈팅 게임 '배틀그라운드'의 제작사다. 독립스튜디오  체제를 통해  다양한 장르에 특화된 제작  능력을 갖 췄다. 대표작인 배틀그라운드는 출시 직후부터 글로벌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PC·콘솔에서 약 7500만장의 판매고 를 올렸으 며,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은 올해 3월 기준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지역에서 누적 다운로드 수 10억 건을 넘겼다.   

 이날 크래프톤은 회 사의 핵심 가치로 오리지널 크 리에이티브를 만드는  것을 꼽았다. 이를 위해 2년 전부터 글 로벌 시장에서 영향력 있는 IP와 역량 있는 개발 스튜디오를 확보하기 위해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해 교류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크래프톤은 할리우드 유명 제작사 와 '펍지 유니버스' 확장을 위한 애니메이션 프 로젝트를 예고한 바 있다. 또 이 영도 작 가의 '눈물을 마시는 새' IP를 활용하는 등 단순 게임이 아닌 다양한 미디어 콘텐츠 발굴에 힘쏟고 있다. 김창규 대표이사는 "펍지의 세계관을 창작했고 역   를 만들고  있다"며 "다양한 미 디어 확장 등을 통해 다시 게임이라는 공간으로 연결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본업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이르면 10월 초 배틀그라운드를 기반으로 한 신작 '배 틀그라운드: NEW STATE'  선보일 계획이며, 내년 여름께 '더 칼리스토 프로토콜(The Callisto Protocol)'을 출시한다. 또 '프로젝트 카우보이(COWBOY)' 등  새로운  게임 타이틀도 제작 중이며 딥러닝, 인공지능(AI), 엔터테인먼트 등 신규 사업 영역 발굴에도 집중해 사업 다각화를 이루겠다는 목표를 잡았다.

하반기 IPO 대어로 꼽히는 크래프톤은 오는 27일까지 기관  수요예측 을 진행한다. 이를   확정된 최종 공모가를 기준으로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을 8월 2일부터 3일까 지 이틀간 진행한다.     공모주식수는 865만4230주, 공모가 희망밴드는 40만원에서 49만8000원이  . 공모 금액은 희망공모가 상단 기준 최대 4조3098억원, 상장 후 시가총액은 24조3512억원으로 예상된다.  

상장 대표주관사로는 미래에셋증권, 공동주관사는 크레디트스위스 서울지점, NH투자증권, 씨 티그룹글로벌마켓 증권, JP모건이며, 삼성증권이 인수단으로 참여한다. 8월 초 상장 예정 이다.  

주가  고평가 의혹에 대해  사측은 "고평가됐  는 지적이  일부 제기됐지만  저평가 됐다 는 지 적도 나왔다"며 "투자자들이 어떤 시각에서 바라보냐 에 따라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27일까지 기관 수요예측이 진행돼 명쾌하게 말씀 드릴 수는 없으나, 흥행하고 있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사측은 공모자금을 활용해 적극적인 인수합병(M&A)에 나선다. 자 금의 70%를  인수합병을  위해 투입하고, 15%는 인도·중국·북아 프리카 등으로의 게임 영향력 확대를 위 한 투자에 쓴다. 나머지 15%는 게임사로서의 발전을 위해 고성능 장비 확충에 활용할 방침이 다. 

김창한 대표는 “게임은 가장 강력한 미디어이며, 게임을 중심으로 한 다양한 즐거움을 팬들이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크래프톤은 독창성, 끊임없는 도전정신 그리고 기술력을 바탕으로 게임의 무한한 확장 가능성을 제시할 것이며, 코스피 상장을 통해 독보적인 글로벌 게임 기업 으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 고 미래의 계획을 밝혔다.

한편 크래프톤은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은  1조6704억원, 영업이익은  7739억원, 당기순이익 5563억원을 기 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3.6%,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15.4%, 99.5% 증가했다.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실적은 매출 4610억원, 영업이익 2272억원, 당기순이익 194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체 매출의 약  94%(4390억 원)가 해외 실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