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방병 ‘걱정 뚝’…삼성 무풍에어컨 해외서도 인기
냉방병 ‘걱정 뚝’…삼성 무풍에어컨 해외서도 인기
  • 남정완 기자
  • 승인 2021.08.02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 해외 시장서 전년 동기比 75% ↑
소비자 니즈 반영한 맞춤형 기능 인기
삼성전자 직원이 이탈리아 법인 내의 스마트홈 쇼룸에서 무풍 에어컨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직원이 이탈리아 법인 내의 스마트홈 쇼룸에서 무풍 에어컨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뉴시안= 남정완 기자]삼성전자의 ‘무풍 에어컨’ 돌풍이 해외서도 통했다.

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무풍 에어컨은 올 상반기 해외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75% 이상 매출이 증가했다. 특히 북미·유럽 지역에서 올 상반기 삼성 에어컨 매출의 40% 이상을 무풍 에어컨이 차지했다. 

국내의 경우 지난해 기준 삼성전자 에어컨 매출의 80%를 무풍 에어컨이 차지할 만큼 인기가 높다.

코로나로 인해 집콕이 길어지고 폭염이 연일 기승을 부리면서 에어컨, 선풍기 등 냉방가전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냉방병’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삼성전자의 무풍 에어컨은 찬 바람을 쐬기 싫어하는 소비자의 니즈를 충족하는 모델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무풍 에어컨 인기의 비결은 ‘간접 바람’에 있다. 에어컨의 바람을 사람 피부에 직접 닿지 않도록 해 보다 쾌적한 냉방을 실현했다. 무풍(Still Air)은 미국냉공조학회(ASHRAE) 기준 냉기류가 없는 0.15m/s 이하의 바람을 가리킨다. 삼성전자는 무풍을 구현하기 위해 27만개에 달하는 미세한 마이크로홀을 제품에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무풍 에어컨을 2017년 ‘윈드프리(WindFree)’라는 이름으로 유럽과 태국에 출시한 뒤 점차 시장을 확대해 현재 80개국에서 판매하고 있으며, 향후 약 90여 개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강협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무풍 에어컨이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프리미엄 에어컨으로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만큼 글로벌 마케팅을 보다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