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박지원 국정원 김여정 하명기관"
하태경 "박지원 국정원 김여정 하명기관"
  • 이태평 기자
  • 승인 2021.08.04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원장의 '한미훈련 유연한 대응' 주장 비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3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뉴시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3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뉴시스)

[뉴시안= 이태평 기자]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  한미연합군사훈련 연기·축소 등 유연한 대응을 밝힌 것에 대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연이틀 강하게 비판했다.

정보위 야당 간사인 하 의원은 4일 페이스북을 통해  "박지원 국정원이 정보위 회의에서 북한 김여정의 한미연합군사훈련 연기주장에 동조하는 주장을 했다"며 "국가정보기관인 국정원이 김여정 하명기관으로 전락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하 의원은 "국정원은 정보부서이지 정책부서가 아니다. 정보기관이 왜 대북정책에 감놔라 배놔라 하나"라며 "시대가 바뀌었는데도 정보기관이 유신독재 시절 나쁜 관행을 고치지 않고 계속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3일 박 원장은 정보위에서 "과거 6·15 정상 회담 접촉 때부터 20여년간 미국은 북한 인권 문제를, 북한은 한미 연합훈련 중단을 요구해왔다"며 "한미연합훈련의 중요성을 이해하지만 대화 모멘텀을 이어가고 북한 비핵화의 큰 그림을 위해서는 한미 연합훈련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것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여야 정보위 간사들이 전했다.

박 원장은 또 "다양한 정보를 종합해볼 때 북한은 지난 3년 동안 핵실험을 하지 않고 ICBM(대륙 간 탄도미사일)도 발사하지 않았는데 미국이 아무 조치를 하지 않아 불만이 쌓여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미국이 대북 제재를 일부 조정 혹은 유예해서 북한의 불신과 의구심을 해소해줘야 대화로 유인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한미훈련 취소를 요구한 뒤 국내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국정원장이 김여정 요구를 들어줘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 야당의 반발을 사고 있는 것이다.

이에 하 의원은 3일 "국정원은 정보부서이지 정책 부서 아니라는 얘기를 박지원 취임 이후 일관되게 강조해왔다"며 "때문에 한미연합훈련 중단이라는 김여정 요구에 대해 국정원 입장을 밝히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어 "대북 공작과 대민 안보를 책임지는 국정원이 사실상 김여정의 하명 기관으로 전락했다"면서 "김여정의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 국정원 입장을 밝힌 것을 철회하고 국민에 사과할 것을 공식 요청한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