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파일] 윤석열 관련 고소고발 건 수사, 시한폭탄 되나
[현장파일] 윤석열 관련 고소고발 건 수사, 시한폭탄 되나
  • 김진영 기자
  • 승인 2021.08.11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X파일' 尹 고소고발 VS 정대택 사건에 야권 촉각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뉴시스)

[뉴시안= 김진영 기자]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련된 두 건의 사건에 정치권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하나는 ‘윤 전 총장 X파일’의 출처에 대한 고소고발건이다.

또 다른 하나는 정대택씨가 지난 3일 윤 전 총장과 그의 캠프 법률팀, 아내 김건희씨, 장모 최모씨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과 허위사실적시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경찰에 고소한 사건이다. 

이 두 사건의 결과가 윤 전 총장의 지지율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정치권에서는 ‘X파일’수사는 경우에 따라 적지 않은 파장을 일으킬 수도 있다고 예상한다. 

경찰은 일단 윤 전 총장과 그의 가족이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피소당한 사건의 수사를 조만간 착수한다.

11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경찰청에서 넘겨받은 해당 고소·고발사건을 종로경찰서에 배당했다.

정씨는 고소장을 접수할 당시 기자회견에서 "이미 보도된 것처럼 대검찰청은 장모 최씨의 모해위증 혐의에 재기수사를 명령했다"며 "이런 와중에 윤 전 총장과 김건희씨, 최씨는 자신들 관련 불리한 여론이 조성되자 저를 고소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명색이 대통령 예비후보이자 야권 지지율 1위인 윤 전 총장과 그의 처인 김씨, 장모 최씨는 법률팀과 모의해 허위사실을 유포해 저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고소고발인 보충진술시 증제 1호증으로 첨부하는 일명 'X파일'에 대해서도 상세하게 진술하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정씨는 윤 전 총장과 그의 가족 관련 각종 의혹이 담긴 'X파일' 작성자로 지목되고 있다.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를 통해 윤 전 총장 관련 의혹을 제기해 온 백은종씨도 정씨가 고소장에 적시한 죄목과 같은 혐의로 윤 전 총장 등을 경찰에 고발했다.

윤석열 캠프의 법률팀은 지난달 29일 이른바 '쥴리 의혹'을 제기한 백씨와 정씨 등을 성폭력처벌법(통신매체 이용 음란), 정보통신망법(명예훼손) 위반 혐의로 형사 고발한 바 있다.

이에 앞서 지난달 21일에는 윤 전 총장의 장모 최씨는 법률 대리인을 통해 정씨를 명예훼손과 무고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윤 전 총장과 부인·장모·측근의 의혹을 담은 이른바 ‘윤석열 엑스(X)파일’ 작성 의혹을 수사 중이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은 현재 파일작성과 유포경로를 조사하고 있다. 

서울경찰청은 지난 3일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가 엑스파일 최초 작성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지난달 말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사건을 배당했다. 

윤 전 총장은 ‘X파일’ 진원지이자 장모 최모씨의 법적 분쟁으로 갈등을 빚은 정대택씨에 대해 “돈을 노린 소송꾼”이라고 강력히 비난한 바 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정대택씨는 민주당 당원으로서 민주당 정치인들과 교류하면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였고 급기야 며칠 전에는 추미애 대선후보에 대한 공개지지를 선언하였다”고 밝혔다.

또 윤 전 총장 측은 “이 정도면 정대택씨의 정치 편향성은 확실해 보인다”며 “정대택 씨의 돈을 노린 온갖 허무맹랑한 주장들은 지난 14년간 11번의 유죄 판결에서 모두 거짓이라는 사실이 확정되었다”고 강조했다.

캠프의 한 관계자는 “정대택씨는 자기가 직접 ‘윤석열 X파일 작성자라고 밝혔다”면서 “소송이라는 것은 일종의 이익을 다투는 것이다. 반대편에 서 있는 사람의 일방적인 주장은 확실한 검증이 없이는 절대 진실로 받아들여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캠프측은 “정대택씨 주장이 거짓으로 밝혀진다면, 그 주장을 검증 없이 인용하거나 인터뷰를 보도한 매체, 정치인들도 상응하는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