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연내 리니지W 글로벌 시장 동시 출격…‘시리즈의 완성’
엔씨, 연내 리니지W 글로벌 시장 동시 출격…‘시리즈의 완성’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08.19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씨소프트] 리니지W 글로벌 온라인 쇼케이스_이성구 리니지W TF장(우) & 최홍영 리니지W 개발실장(좌) (1)
리니지W 글로벌 온라인 쇼케이스에 참석한 이성구 리니지W TF장(오른쪽)과 최홍영 리니지W 개발실장. (사진=NC소프트)

[뉴시안= 조현선 기자  "'마지막 리니지'라는 심정으로 개발했다. 24년간 쌓아온 모든 것을 집대성한 리니지IP(지식재산권)의 결정판이 될 것이다." 

엔시소프트는 19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리니지W' 글로벌 쇼케이스 'The World(더 월드)'에서 신작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리니지W'를 공개했다. 출 시 시기는 미정이나, 연내 글로벌 시장에 동시 출시될 전망이다. 

리니지W는 PC기반의 MMOPRG 리니지의 정통성을 계승한 신작으로, 'W'는 'World(세계)'를 의미한다. 개발 단계부터 글로벌을 겨냥해 제작돼 국가마다 로컬 서비스를 제공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글로벌 원 빌드(Global One Build)' 기반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리니지W는 기존 시리즈와 달리 게임 속에서 다른 국가의 유저들과 만나 세력을 만들 수 있다. 리니지 의 핵심으로 꼽히는 배틀 커뮤니티(혈맹)을 세계로 확장하는 것이다. 상상으로만 존재하던 국가 단위의 글로벌 전투가 구현되어, '글로벌 배틀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실제로 엔씨는 이날 쇼케이스를 통해 이용자들이 국가별로 모여 '공성전'을 펼치는 모습을 공개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최고창의력책임자(CCO)는 "리니지W는 '마지막 리니지'라는 비장한 각오를 가지고 만든 프로젝트"라며 "리니지의 본질인 배틀 커뮤니티를 전세계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쇼케이스에서는 이성구  리니지W 그룹장, 최홍영 리니지W 개발실장 등이 참석해 신작의 주요 특징,  서비스 계획 등을 소개했다.

리니지W은 △풀(Full) 3D 그래픽과 쿼터뷰(Quarter View)로 구현한 다크 판타지 세계 △상상을 현실화 한 다양한 비주얼 연출 △타격감을 강화한 전투 시스템 △몰입감을 높여주는 스토리 라인과 다양한 내러티브 장치 △개선한 혈맹 및 연합 콘텐츠 등이 특징이다. 

이외에도 구어체, 인터넷 용어 등에 특화된 인공지능(AI) 번역 시스템을 게임내에서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또 음성을 자동으로 문자화하는 '보이스 투 텍스트' 기능을 선보이는 등 세계  여러 곳의 이용자들이 언어의 장벽을 넘어 플레이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리니지W는 현재 모바일 중심으로 개발 중이며, PC로는 엔씨의 크로스 플레이 서비스 '퍼플'로 이용 가능하다. 아울러  PS5와 닌텐도 스 위치 등 콘솔로도 출시될 예정이다.   

한편 엔씨는 이날 리니지W의 글로벌 사전예약 프로모션에 돌입했다. 사전예약은 공 식 홈페이지와 구글  플레이, 애플 앱스토어 등 양대 앱 마켓에서 참여할 수 있으며, 참여자 전원에게 게임 출시 후 다양한 아이템을 제공한다.

리니지W 게임 플레이 이미지. (사진=NC소프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