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정홍원 전 총리 선관위원장 선임
국민의힘, 정홍원 전 총리 선관위원장 선임
  • 유희준 기자
  • 승인 2021.08.23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홍원 전 국무총리
정홍원 전 국무총리 (사진=뉴시스)

 

[뉴시안= 유희준 기자]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정홍원 전 국무총리를 경선 선거관리위원장으로 선임하고 전권을 부여하겠다고 밝혔다.  또 최근의 당내 분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당의 19대 국회의원 선거 공천관리위원장을 지내고, 박근혜 정부에서 총리를 역임하신 정홍원 전 국무총리께서 우리 당의 경선 선거관리위원장을 수락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정 전 총리는) 19대 총선에서 공관위원장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하셨던 이력이 있다"면서 "이번에 정홍원 전 총리께 우리 최고위 의결을 통해서 공정한 경선관리와 흥행을 위한 전권을 부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이 대표는  "당대표로서 지금까지 경선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있었던 모든 분란과 당내 다소 오해가 발생했던 지점에 대해서 겸허하게 국민과 당원께 진심을 담아서 사과 말씀을 올리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비록 방법론과 절차에 있어서 우리 간에 다소 이견이 있다 하더라도, 선관위가 출범한 이상 이런 이견보다는 대동소이한 우리의 정권교체를 향한 마음을 바탕으로 모두 결집했으면 좋겠다"면서 "앞으로 공정한 경선 관리가 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와관련, 국민의힘에선 이 대표 사과와 정 선관위원장 임명에 대해 긍정적 반응이 주류를 이뤘다.

대권 경선 후보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이날 중소기업중앙회 일정 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에게서) 개인적 사과를 받아야 한다고는 생각지 않는다"며 "국민들에게 송구하게 생각할 뿐"이라고 말했다.

원 전 지사는 "대표께서 공정 경선을 잘 지켜가겠다고 약속하고, 국민에게 겸허하게 사과했으니 나도 심기일전해서 대표께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정 전 총리 선임에 대해 "공정한 선관위원장이 우리가 바라는 것"이라며 "이런 게 잘 반영됐다"고 평가했다.

앞서 김재원 최고위원도 이날 YTN라디오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이준석 대표가 어제 저녁에 전화와서 정홍원 전 총리를 선관위원장에 임명하겠다 해서 저도 동의한다고 했다"라면서 "오늘 의결되면 혼란상황은 잠재워지지 않을까 한다"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원로가 맡아서 공정하게 경선을 관리하면 여러 혼란상이 걷히고 새롭게 출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선관위가 26일 출범하는데 순항하도록 적극적으로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