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금요일(27일) 호남 간 비구름, 최대 100㎜ 폭우…남부 32도 늦더위
[날씨] 금요일(27일) 호남 간 비구름, 최대 100㎜ 폭우…남부 32도 늦더위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08.26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2호 태풍 '오마이스(OMAIS)'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린 24일 오후 대구 북구 칠성교 신천동로 침수현장에서 대구시설공단 관계자들이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 2021.08.24. lmy@newsis.com
태풍 '오마이스'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린 24일 오후 대구 북구 칠성교 신천동로 침수현장에서 대구시설공단 관계자들이 복구작업을 벌이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시안= 조현선 기자]금요일인 27일에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겠다. 서울 등 중부지방은 한낮 기온이 25도로 선선한 반면 남부지방은 체감온도 32도의 늦더위가 지속되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해상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에 따라 오전 6시까지 수도권과 충남 서해안, 전남권부터 비가 시작돼 오전 9시부터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중부지방은 오후께 차차 비가 그치겠지만 남부지망은 주말까지 이어지겠다.

예상 강수량은 충남권·전라권 30~80㎜, 경기 남부·충북·경상 서부·제주도 10~50㎜이다. 서울·인천·경기 북부·강원도·경상권 동부·울릉도·독도 5~20㎜로 예상된다.

특히 전라권을 중심으로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와 누적 100㎜ 이상의 많은 비가 예상된다. 

중부지방의 낮 최고기온은 평년보다 3도 가량 낮을 것으로 예보됐지만 전남권·경남권·제주도는 30도 이상으로 올라 덥겠다.  

서해상과 남해상, 동해 남부 해상, 제주도 해상에서 돌풍과 함께 천둥과 번개가 치겠고, 서해상에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에서 '좋음' 또는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0~24도, 낮 최고기온은 25~31도.

지역별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4도 △춘천 22도 △강릉 24도 △대전 23도 △대구 22도 △부산 24도 △전주 22도 △광주 22도 △제주 26도다.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25도 △인천 25도 △춘천 25도 △강릉 28도 △대전 30도 △대구 26도 △부산 29도 △전주 27도 △광주 28도 △제주 32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