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좀 맞으면 죽나"…강성국 법무 차관의 '황제의전'
"비 좀 맞으면 죽나"…강성국 법무 차관의 '황제의전'
  • 유희준 기자
  • 승인 2021.08.27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성국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27일 충북혁신도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정문 앞에서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 지원 관련 브리핑을 하는 동안 한 직원이 뒤쪽에서 무릎을 꿇고 우산을 받쳐주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유희준 기자]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27일 아프가니스탄 특별입국자 관련해 브리핑하는 동안 한 법무부 직원이 무릎을 꿇은 채 자신은 비를 맞으며 강 차관을 위해 우산을 받쳐준 것에 대해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강 차관은 이날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우리 정부의 활동을 지원해온 아프간 직원 및 가족의 입국에 대한 설명을 했다.

강 차관이 비오는 야외에서 약 10분간 브리핑을 진행하는 동안 한 법무부 직원은 뒤에서 무릎을 꿇고 두 손으로 우산을 들어 강 차관이 비를 피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직원은 정장 차림에 구두를 신은 채 비를 맞으며 우산을 들고 있었다.

임승호 국민의힘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눈을 의심케하는 '황제의전'"이라면서 "다른 부처도 아닌 정의를 대표하는 법무부의 차관이 국민 앞에 브리핑을 하는 자리에서 직원의 무릎을 꿇린 모습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윤석열 캠프 김인규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방송용 카메라가 돌고 있음에도 이 정도면 커튼 뒤에선 문재인 정부의 일부 고위 관계자들이 그 이상의 갑질을 할 수도 있겠다 싶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저 직원도 세금으로 월급받는 공무원 아닌가"라며 "무슨 조선시대도 아니고"라고 썼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강 차관 비판이 많았다. 누리꾼들은 "비 좀 맞으면 죽나", "벌 받는 모습인가", "썩은 관료주의"라는 반응들이 이어졌다.

한편 강 차관은 "엄숙하고 효율적인 브리핑이 이루어지도록 저희 직원이 몸을 사리지 않고 진력을 다하는 그 숨은 노력을 미처 살피지 못했다"며 "이유를 불문하고 국민 여러분께 고개를 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