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플러스 11월 상륙 '폭풍 경보'…“그래도 까봐야 안다”
디즈니플러스 11월 상륙 '폭풍 경보'…“그래도 까봐야 안다”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09.09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즈니가 내놓은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디즈니플러스' (사진=뉴시스)
월트디즈니컴퍼니의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디즈니플러스' (사진=디즈니)

[뉴시안= 조현선 기자]디즈니플러스의 국내 출시 일정이 확정됐다.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업계 1위를 확보해 온 '콘텐츠 공룡' 넷플릭스가 굳건한 위상을 이어갈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는 오는 11월 12일 디즈니플러스(+)를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고 지난 8일 밝혔다.  

디즈니플러스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스타 등 디즈니 핵심 브랜드의 영화 및 TV프로그램 콘텐츠를 제공하는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 스다.  

디즈니플러스의 국내 출시는 줄곧 OTT 업계의 '거대 공룡'으 로 군림해 온 넷플릭스 입장에서도 달갑지 않은 소식이 될 전망이다. 국내에서도 이미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고 있는 디즈니의 초기 영향력을 예측할 수 없다는 분석에서다.

올해 2분기 기준 디즈니플러스의 유료 회원수는 1억1600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두 배 증가 했다. 넷플 릭스의 가입자는 2억900만명으로, 1억명의 격차가 있는 듯 보이지만 서비스 출시년도를 고려하면 무서운 속도다. 신규 가입자만 두고 볼 때에도 디즈니가 압승을 거뒀다. 넷플릭스는 올해 2분기 신규 가입자 수 154만명을 기록한 데 그쳤지만 디즈니플러스는 1200만명으로 집계됐다. 약 8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디즈니플러스의 출격은 넷플릭스에게 결국 독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지난해 코로나19를 등에 업고 훨훨 나는 듯 했던 넷플릭스의 현재 국내 인기는 주춤하는 추세다.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아클릭에 따르면 넷플릭스의 월간활성이용자(MAU)는 올해 1월 899만명에서 6월 790만명까지 줄었다. 상반기에만 100만명 이상이 넷플릭스를 떠난 셈이다.  

두 서비스의 타겟층도 다르다. 먼저 디 즈니플러스는 아이들 을 대상으로 한 '겨울왕국' 등 디즈니를 시작으로 '마블',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전 연령을 아우를 수 있는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 . 그러나 자녀를 둔 가정을 고객으로 확보할 수 있는 강점을 가진 동시에  성인들을 위한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에 디즈니는 '스타' 브랜드를 답으로 내놨다. 스타는 △ABC △20세기 텔레 비전 △ 20세 기 스 튜디오 △서치라이 트 픽처스  등 의 콘텐츠를 비롯해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국내에서 제작되는 한국 콘텐츠 등을 공개할 전망이 다. 이를 통해 성 인과 청소년, 가족을 모두 아우르는 다양 한 장 르의 일반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제공하겠다는 목표다.    

반면 넷플릭스는 성인들을 대상으로 한 콘텐츠가 주를 이룬 다는 점이 단점으로 꼽힌   . 이에     스는 OTT 업계 1위의 '자본의 힘'을 기반으로 양질의 콘텐츠를 확보   데 주력하고 있다. 올해 국내 투자금을 5500억원으로 늘린 데 이어 오는  25일부터는 최초의 글 로벌 팬 이벤트 'TUDUM'을 개최하 고, 한국 창작자들만 위한 특별 세션을  마련키로 했다.  이를 통해 공개되지 않은 넷플릭스의 한국 작품들에 대한 새 로운 소식과  팬 스타들의 스페셜  영상을 공개하는 등  국내  이용자들을 위한 콘텐츠 공개에 열을 올리는 모양새다.       

또 제공 콘텐츠의 범위를 드라마·영화 등 영상 콘 텐츠에서   게임으로 확장해 나 가고 있다. 최근 EA 및 페이스북 오큘러스 개발 담당 출신인 마이크 베르두 를 게임   사업 총괄로 영입했으며, 시나리오 작가 숀다 라임스와 장편 영화 및 게임 콘텐츠 제작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어 지난 7월 게임 분야로의 사업  확장을 공식화하고, 폴란드 등에서 시범 서비스에 나선 상태다.

     이용자들의 입장에서는 월 이용료 또한 무시할 수 없 다.                 즈니플러스의 구독료는 월 9900원, 연간 9만9000원으로 책정됐다. 한 계정으로 모두 7명  지 사용 가능하지만 동시 접속자는 4명으로 제한된다. 만약 4명이 하나의 계정으로 디즈니플러스를 이용할 경우, 인당 월 이용료는 2500원이 채 되지 않는 셈이다. 7명이 모두 이용할  시엔 월 1410원 까지  떨어진다.    

넷플릭스의 국내 요금제는 △베이  식(월 9500원)  △스탠다드(월 1만2000원) △프리미엄(월 1만4500원)으로 구성 돼 있다 .       들 중 스 탠다드, 프리미엄 요금제에서만 FHD 이상 화질을 제 공하며, 동시 접속 인원 수 4인을 보장한다. 디즈니플러스의 경우 국내  요금제별 지원 화질에 대해서는  추후 공개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에서 는 기본 요금제에서도 4K급 화질을 최대 4명이 동시에 볼 수 있도록 하고 있 다. 

이처럼 OTT 업계의 경쟁이 치열해지는 것은 웨이브, 티빙, 왓챠 등 국내 토종 브랜드의 입장에서도 어려운 이야기다. 그러나 이들은 "가야 할 길을 묵묵히 가겠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웨이브는 2025년까지 콘텐츠 제작을 위해 1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티빙은 최근 이명한 CJ ENM IP운영본부장을 공동대표로 선임, 2023년까지 4000억원을 투자한다. 또 상반기에만 부가 콘텐츠를 포함 오리지날 콘텐츠 17개를 선보였던 것을 포함, 연내 30개를 오리지날 콘텐츠 공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왓챠 또한 이르면 내년 초 오리지날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