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추석맞이 협력사 물품대금 8천억 조기 지급
삼성, 추석맞이 협력사 물품대금 8천억 조기 지급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09.09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사진=뉴시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뉴시스)

[뉴시안= 조현선 기자] 삼성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협력사에 물품대금을 조기 지급하는 등 상생 협력에 나선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삼성 관계사들은 추석을 앞두고 국내 경기 활성화를 위해 협력사 물품대금 조기 지급, 농산물 판매 확대 지원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먼저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삼성전기·삼성SDI·삼성물산 등 12개 관계사들은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들의 원활한 자금 운용을 위해 물품대금을 일주일 이상 앞당겨 조기 지급키로 했다. 자금 규모는 총 8000억원가량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협력사와의 상생을 위해 지난 2005년부터 최초로 거래대금 전액을 현금으로 결제해 왔다. 2011년부터는 물품 대금 지급 주기를 월 2회에서 4회로 늘리는 등 협력사의 자금 운영을 지원해온 바 있다.

삼성전자는 특히 중소협력사의 경영 안정화를 위해 총 3조4000억원 규모의 상생펀드, 물대펀드를 지속 운영해 나가는 한편 올해부터 3년간 약 2400억원의 우수 협력사 인센티브를 지급하기로 했다. 삼성전자가 2010년부터 도입한 협력사 인센티브 제도를 통해 지급한 금액만 총 4254억원에 달한다.  

최근 가 격 폭락으로 매출 급감을 겪는 농가를 돕기 위한 캠페인도 전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와 삼성물산·삼성생명 등 주요 관계사는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장터에서 농협과 별도 사이트를 마련, 전년 대비 가격이 급감한 고추·양배추·대파·무·배추·오이 등을 패키지로 묶어 판매한다. 삼성은 임직원들의 구매금액 50%를 지원하고, 전체 구매금액이 30억원에 이를 때까지 캠페인을 지속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소외계층 이웃들이 명절을 즐길수 있도록 수원·용인·화성 등 주요 사업장 인근 복지시설 및 무료급식소에 5억원 상당의 농산물을 구입해 기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