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종섭의 정치분석] 진중권이 국민의힘 경선후보 면접 흥행 책임자?
[소종섭의 정치분석] 진중권이 국민의힘 경선후보 면접 흥행 책임자?
  • 소종섭 편집위원
  • 승인 2021.09.10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카롭고 예리한 질문 던져 후보들 곤혹
실시간 유튜브 접속자 5만명 넘어 흥행 성공
9일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민 시그널 공개면접에 참가한 홍준표(왼쪽) 예비후보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면접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9일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민 시그널 공개면접에 참가한 홍준표(왼쪽) 예비후보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면접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소종섭 편집위원]대선 경선후보들을 상대로 한 국민의힘의 '국민 시그널 면접'이 흥행하는 흐름이다. 9일 진행된 면접에서는 실시간 유튜브 접속자 5만명을 돌파했다. 오늘(10일)까지 이런 흐름이 이어질지 주목된다. 중심에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있다. 그가 날카롭고 후보들을 곤혹스럽게 할 만한 질문들을 많이 했기 때문이다. 신율 명지대 교수가 사회를 봤고 진 전 교수와 박선영 동국대 교수, 김준일 뉴스톱 대표가 면접관 역할을 했다. 어제는 홍준표 유승민 최재형 후보 등이 면접에 참여했고 오늘은 윤석열 원희룡 박진 후보 등이 면접에 참여한다.

홍 후보는 진 전 교수가 경남도지사 시절 진주의료원을 폐쇄한 것에 대해 묻자 “좌파적 사고로 주장을 하는데 이미 당할만큼 당했다. 사실상 진주의료원 잘못됐다고 주장하는 사람은 내가 대선 나가면 절대 나 안 찍는다. 억지논리 말씀하시는 면접관 상당히 답답하다”고 답변했다. 민주노총 혁신에 긴급재정명령권을 발동하겠다는 과거 발언에 대해서는 “면접관 분들이 아주 골수 좌파들”이라며 불만을 나타내기도 했다. 유승민 후보는 “면접관에 문제가 있다. 진 전 교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공개적으로 지지한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홍 후보는 행사 후 소감을 밝혔다. “전국을 다 누벼야 하는데 후보들 일정도 많다. 토론이 아니면 이런 행사에 안 불렀으면 좋겠다. 왜 자꾸 토론을 이리 회피하고 저리 회피하나”라고 지적했다. 형식에 대한 문제제기는 물론 불만을 윤석열 후보에게도 토해낸 것이다. 

진 전 교수는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대선이 무슨 올림픽인가 참가하는데 의의가 있게 이런 생각이 드는 후보들이 더러 계시더라”고 면접을 마친 소감을 공개했다. 같은 방송에 출연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진중권 왜 부르냐는 문자가 폭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문자를 보면 '왜 죄다 좌파만 불렀냐', (이런 문자를 보낸 이들이) 특정 후보 지지자라고 생각되지만 좌파 얘기가 그렇게 많더라”고 했다. 이 대표는 진 전 교수를 면접관으로 한 것은 자신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실시간 방송 중에도 계속 진중권 욕하는 글들이 많이 있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