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각 불발' 남양, 임시 주총서 한앤코 경영진 선임 부결
'매각 불발' 남양, 임시 주총서 한앤코 경영진 선임 부결
  • 박은정 기자
  • 승인 2021.09.14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유업 본사. (사진=뉴시스)
남양유업 본사. (사진=뉴시스)

[뉴시안= 박은정 기자]최근 매각 불발 사태 등으로 논란을 겪고 있는 남양유업이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한앤컴퍼니(한앤코) 측 인사를 선임하는 내용의 안건을 부결했다.

남양유업은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주주총회에는 △정관 변경 △이사 신규 선임 △감사 선임 등 3가지 안건이 올라왔다.

정관 변경과 이사 신규 선임의 건은 모두 부결됐다. 이길호 학교법인 연세대학교 감사실장을 감사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은 철회됐다.

이번 임시주총은 지난 7월 30일에 개최될 예정이었지만, 남양유업 측이 돌연 공시를 통해 연기하면서 이날 진행된 것이다. 당시 남양유업 측은 "(한앤코와) 쌍방 당사자 간 주식매매계약의 종결을 위한 준비에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남양유업은 내달 중으로 다시 임시주총을 열고 경영 쇄신 등 다양한 방안을 다룰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