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광주신세계 지분 매각…"증여세 재원 확보"
정용진, 광주신세계 지분 매각…"증여세 재원 확보"
  • 박은정 기자
  • 승인 2021.09.15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진=뉴시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진=뉴시스)

[뉴시안= 박은정 기자]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증여세 마련을 위해 광주신세계 지분 전량을 신세계에 매각했다.

신세계는 지난 14일 공시를 통해 정 부회장이 보유하고 있는 광주신세계 지분 52.08%(83만3330주)를 2285억원에 매입했다고 밝혔다. 취득 단가는 주당 27만4200원이다. 이에 광주신세계의 최대주주는 신세계(62.5%)가 됐다. 

신세계 관계자는 "정 부회장은 증여세 재원 마련과 지배구조 단순화를 위해 지분을 매각했다"며 "(신세계는) 광주신세계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고 지배구조를 단순화하기 지분을 매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명희 신세계 회장은 지난해 9월 정 부회장에게 이마트 지분 8.22%,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에게 신세계 지분 8.22%를 각각 증여했다. 이에 정 부회장과 정 총괄사장은 증여세로 각각 1917억원, 1045억원을 향후 5년간 납부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