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스마트키 없이 얼굴 만으로 차 문 연다”
제네시스, “스마트키 없이 얼굴 만으로 차 문 연다”
  • 남정완 기자
  • 승인 2021.09.16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 커넥트’ 기술, 제네시스 GV60에 첫 적용
지문인증 시스템과 연계해 차량 자동제어
제네시스 GV60에 근적외선 카메라가 적용된 페이스 커넥트 기술이 탑재된다. (사진=현대자동차)

[뉴시안= 남정완 기자]자동차 업계가 커넥티드카에 주목하고 있다. 자동차에 통신 모듈과 센서 등을 탑재하고 운전자와 소통하는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제네시스는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전기차 GV60에 ‘페이스 커넥트’ 기술을 첫 적용 한다고 16일 밝혔다. 페이스 커넥트 기술은 운전자의 얼굴을 인식해 자동차의 문을 여닫거나 등록된 운전자에 맞춰 운전석과 운전대의 위치, 사이드미러, 인포테인먼트 설정까지 알아서 조정해 준다. 

기존에는 해당 기능을 사용하려면 운전자가 직접 손으로 조작해야 했지만, 이제는 별도의 조작 없이도 운전자에 맞춰 알아서 조정된다. 이 기능은 자동차 키를 소지한 채로 트렁크 하단부를 가볍게 발로 움직이면  트렁크 문이 열리는 스마트 오픈 기능과 운전자 편의성 부분에서 닮았다.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가 키-프리(Key Free)를 구현했다.

제네시스는 페이스 커넥트에 근적외선(NIR) 방식 카메라를 적용해 흐린 날씨나 야간에도 높은 인식 성능을 확보했다. 또 딥러닝 기반의 영상인식 기술을 활용해 사전 등록된 얼굴인지를 명확하게 판단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페이스 커넥트는 최대 2명까지 얼굴을 등록할 수 있다. 보안에도 신경을 썼다. 등록된 얼굴 정보는 차량 내에서 암호화돼 안전하게 저장되고 운전자가 원하면 삭제도 할 수 있다.

GV60에 함께 적용되는 ‘지문 인증 시스템’과 연계하면 스마트폰이나 스마트키 없이도 차량을 제어할 수 있다. 운전자는 얼굴인식으로 차량에 탑승 후 지문인식을 통해 시동을 걸고 주행할 수 있다.

또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 Software Update)의 적용 범위를 확대한다. 스마트폰에 최신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하는 방식과 같이 △서스펜션 △브레이크 △스티어링 휠 △에어백 등 자동차의 주요 전자제어장치에 대한 업데이트가 가능하다. 이 덕분에 서비스센터에 별도 방문하지 않고도 최신 기능이 적용된 자동차를 운행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