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분석] 불붙은 '尹·洪 대전'…박빙구도에 긴장감 최고조
[현장분석] 불붙은 '尹·洪 대전'…박빙구도에 긴장감 최고조
  • 김진영 기자
  • 승인 2021.09.22 2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장동개발 특혜의혹' 수혜, 누구에게 갈지도 관심사 

 

 

[사진=뉴시스] 야권 대선 양강구도의 주인공인 홍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민의힘 홍준표와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

[뉴시안= 김진영 기자]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의 독주 체제가 무너지고 있다. 같은 당 홍준표 후보의 추격으로 양강 구도가 형성되고 있어서다. 이에 따라 윤 후보와 홍 후보의 신경전은 날로 격화되고 있어 최종 승자가 누가 될 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구도와 관련, '윤-홍 양강 체제'라는 이변이 연출되자 야권 내부에서 조차 혼란스러워하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여기에 ‘고발사주 의혹’ ‘대장동특혜 의혹’ 등이 불거지면서 "앞으로 어떤 변수가 나올지 짐작조차 어렵다"는 말이 적지 않다. 

두 후보의 각축전은 그야말로 '尹·洪 대전'이다. 치열한 ‘원톱 경쟁’을 벌이고 있는 두 후보는 국민의힘 최종 후보를 선출하는 3차 경선에 모든 에너지를 쏟아붓고 있다. 
3차 경선은 당원투표 50%, 일반 여론조사 50% 방식으로 치러진다. 이에 윤·홍 두 후보는 자신에게 취약한 계층에서 지지를 얻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 
윤 후보는 네거티브나 정략적인 공세보다 민생관련 정책 행보에 중점을 두고 있다. 이를 위해 상대적으로 약세인 중도층 표심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홍 후보는 ‘조국 수호 발언’이 뼈아프다. 이는 ‘조국수홍’이란 신조어를 낳으며 야권 지지층의 비난세례를 받았다. 깜짝놀란 홍 후보는 바로 태세를 전환해 대여 공세를 취하며 당심을 공략하고 있다. 하지만 야권에서 가장 민감한 ‘조국이슈’를 섣불리 건드린 홍 후보에 대한 야권 지지층의 배신감은 생각보다 커 보인다. 홍 후보에 대한 야권 지지율 상승세가 다소 둔해지고 있는 게 그 징표다. 
이에 홍 후보는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자신의 ‘조국 수호 발언’ 철회를 밝히는 등 야권 지지층 다독이기를 도모하고 있다. 

정치권 일부에서는 “고발사주 의혹과 대장동특혜 의혹이 여야 경선과 향후 대선에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과 함께 “두 의혹이 향후 조사 결과에 따라 윤 후보에게 독약이 될 수도 있지만 반대로 엄청난 반사이익을 줄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윤 후보가 '고발사주 의혹'에서 자유로워 지면 야권 대선 1등 주자로서 힘을 받을 것이고,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장동특혜 의혹'에서 벗어나서 여권에서 쾌주한다면 윤 후보에겐 엄청 어려운 승부가 될 게 자명하기 때문이다. 
두 의혹이 윤 후보에게 치명적인 독약으로 작용할 경우 이 이슈의 여권 최대 수혜자는 이재명, 야권 최대 수혜자는 홍 후보가 된다.  

한편 선두권 경쟁이 본격화하면서 중하위권 주자들은 갈수록 여론의 주목을 받기 어려워지고 있다. 두 후보로 ‘양강’ 구도로 좁혀지면서 다른 주자들은 ‘양강구도 깨기’에 뾰족한 묘수가 없어 해법 찾기가 난망한 실정이다. 

KBS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0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민의힘 후보 적합도’에서 홍 후보와 윤 후보가 각각 30.2%, 21.8%로 선두권을 형성했다. 
유승민 후보는 10.2%였고, 원희룡 후보(2.8%)와 최재형 후보(2.1%)가 그 뒤를 이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조하면 된다.

어쨌든 유 후보를 비롯해 4강 진입을 노리는 원·최 후보는 다음 달 2차 컷오프를 앞두고 보수층 표심을 끌어모으기 위해 애를 쓰고 있다. 유 후보가 3위 자리를 유지하는 가운데 원 후보와 최 후보가 4위 다툼을 벌이는 형국이다. 

군소 후보들은 정책 공약 등에서도 관심권 밖이다. 이에 향후 이들의 행보를 두고 여러 분석과 전망이 나오고 있다. 야권 내부에서 “양강 구도에서 멀어진 후보들 중 일부는 대선 레이스를 포기하고 특정 후보 캠프 합류를 모색하고 있다”는 소리까지도 나온다.

예컨대 최재형 후보가 캠프를 자진해체한 것을 두고도 이 같은 분석이 나온 바 있다. 사실상 대선레이스를 포기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캠프를 해체하고도 경선레이스를 계속 하는 이유는 향후 행보에 대한 포석일 가능성이 있다는 시각이 없지 않다. 

국민의힘 경선룰에 따르면 2·3차 경선이 진행될수록 당원투표 비중이 높아진다. 그 만큼 추격 주자들의 역전 가능성은 더욱 희박하다. 당원투표로 갈수록 양강 구도로 쏠릴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