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우유, 가격 5.4% 인상…'밀크플레이션' 현실화
서울우유, 가격 5.4% 인상…'밀크플레이션' 현실화
  • 박은정 기자
  • 승인 2021.09.23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마트 내 우유 진열 모습. (사진=뉴시스)
대형마트 내 진열된 우유 모습. (사진=뉴시스)

[뉴시안= 박은정 기자]서울우유협동조합이 제품 가격을 10월 1일부터 올린다.

23일 서울우유는 우유 제품 가격을 평균 5.4% 인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우유 1ℓ 가격이 대형마트 기준 2500원대 중반에서 2700원 전후로 변경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우유는 가격 인상을 지난 2018년 이후 3년 만에 단행했다. 서울우유 관계자는 "지난 8월부터 인상된 원유가격으로 경영 압박이 커졌다"며 "어려운 경제 여건을 고려해 인상 폭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했다.

원유 가격은 지난달 1일부터 ℓ당 926원에서 947원으로 21원(2.3%) 인상됐다. 원윳값 인상은 원유 가격 연동제에 따라 지난해 7월 결정됐지만 코로나19로 인한 물가 안정을 고려해 1년 유예됐었다.

한편 서울우유를 시작으로 우유업계에 '밀크플레이션(우유제품발 물가 인상)'이 일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2018년에도 서울우유가 제품 가격 인상을 결정하자 매일유업과 남양유업은 제품 용량을 줄이는 방식으로 사실상 가격 인상을 진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