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한계기업 비중 18.9%, OECD 국가중 네 번째로 높아
韓 한계기업 비중 18.9%, OECD 국가중 네 번째로 높아
  • 남정완 기자
  • 승인 2021.09.28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ECD 가입국 한계기업 비중. (자료=전국경제인연합회)
2020년 OECD 조사대상 25개국 한계기업 비중. (자료=전국경제인연합회)

[뉴시안= 남정완 기자]국내 한계기업 비중이 OECD 회원국 중 네 번째로 높게 나타났다. 한계기업은 3년 연속으로 영업이익이 이자 비용보다 낮은 기업을 뜻한다.

28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지난 2020년 기준 국내 한계기업의 비중은 18.9%로 집계됐다. 이는 OECD 조사 대상 25개 국가 중 네 번째로 높은 수치다. 100개 기업 중 19개 기업은 영업이익으로 이자 비용을 내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조사 결과 ’20년 국내 한계기업 비중(18.9%)은 ’17년(15.2%) 대비 3.7%P 증가했다. 이는 OECD 평균 한계기업 비중 13.4%보다 5.5%P 높은 수치다. ’16년~’20년 5년간 국내의 한계기업 비중은 ’16년 15.7%에서 ’17년 15.2%로 소폭 하락한 후 ’20년까지 지속해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이후(’18년→’20년) 한계기업 비중 증가 폭은 ’18년 16.1%에서 ’20년 18.9%로 2.8%P 증가하며 OECD 평균 증가폭(1.8%P)을 웃돌았다.

이번 조사는 자산총액 500억 원 이상 국내 기업으로 한정해 진행했으며 OECD 가입국 중 기업 데이터가 100개 미만인 13개국은 제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