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타다 인수해 모빌리티 사업 진출
토스, 타다 인수해 모빌리티 사업 진출
  • 박용채 편집위원 기자
  • 승인 2021.10.08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 모빌리티 영역확장으로 뭇매맞는 것과 대조적
서울 한 도로에서 운행중인 타다의 가맹택시 서비스 ‘타다 라이트’의 모습[사진=뉴시스]
서울 한 도로에서 운행중인 타다의 가맹택시 서비스 ‘타다 라이트’의 모습[사진=뉴시스]

[뉴시안= 박용채 편집위원] 모바일금융 플랫폼 토스가 모빌리티 스타트업 타다를 인수한다.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는 쏘카가 갖고있는 타다 운영사 브이씨엔씨의 지분 60%를 인수키로 하고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타다는 승합차 호출 서비스를 시작했으나 업계의 반발로 서비스를 중단한뒤 현재 개인, 법인택시 플랫폼 가맹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토스는 타다 인수를 통해 토스 결제 등 금융 비즈니스 외연을 확장한다는 전략이다. 토스의 이런 움직임은 최근 카카오가 모빌리티 등의 분야에서 무차별적인 영역 확장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있는 상황에서 이뤄지는 것이다.   

토스는 이르면 이달 주식인수계약을 마무리하고, 올해 말 새롭게 리뉴얼 한 타다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국내 택시시장 규모는 연 매출액 기준 12조원에 달하며 이중 절반이 호출 앱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다"며 "토스의 결제사업 등 여러 금융서비스와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