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GM, 볼트EV 리콜비용 놓고 동상이몽?
LG-GM, 볼트EV 리콜비용 놓고 동상이몽?
  • 남정완 기자
  • 승인 2021.10.13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상 규모, GM 2조3000억원 대 LG 1조4000억원 추산
GM 쉐보레 볼트 EV. (사진=한국GM)
GM 쉐보레 볼트 EV. (사진=한국GM)

[뉴시안= 남정완 기자]GM은 전기차 볼트EV 화재가 발생해 리콜을 진행하고 있다. 리콜 대상은 2016년 이후 생산된 전기차 볼트EV 전량이다. 볼트에는 LG에너지솔루션이 공급한 배터리가 장착돼 있고, 이번 리콜은 이 배터리의 결함에서 비롯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다만 양사는 리콜 비용 규모를 놓고 합의 발표에서 이견차를 드러냈다.

美 경제전문매체 CNBC에 따르면 GM은 12일(현지 시각) 리콜 비용을 총 20억 달러 규모로 추산했다. 또한 배터리 공급사인 LG 측이 19억 달러(약 2조2697억원)를 배상키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는 앞서 LG 측이 발표한 리콜 비용 12억 달러(약 1조4337억원)에 비해 8000억원 정도 높은 수치다.

LG에너지솔루션은 발표에서 “리콜 비용은 총 1조4000억원 규모로 예상되나 추후 진행 과정에 따라 변동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배터리 제조사인 LG에너지솔루션은 LG 측과 리콜 비용을 절반씩 나눠 부담하기로 했지만, GM 측이 이보다 최대 약 1조원 더 많은 배상 비용을 도출한 만큼 최종 조율이 필요한 상황이다. 

업계에 따르면 리콜에 따른 충당금의 경우 향후 발생 가능한 비용을 합리적으로 추정해 설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회사별로 합의금 설정액에 차이가 있을 수 있다는 견해다.

실판 아민 GM 글로벌 구매 담당 부사장은 “LG는 GM으로부터 높은 가치와 우수한 평가를 받는 공급처이며 이번 합의에 도달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엔지니어링팀과 제조팀은 새로운 배터리 모듈 생산을 가속하기 위해 계속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GM은 이번 리콜 합의를 통해 리콜 비용 충당금 등의 영향으로 3분기에는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까지 총 13대의 볼트EV 차량이 배터리 제조 결함으로 화재가 발생했다. LG엔솔과 LG, GM 등 3사는 화재 원인 조사 결과 배터리 분리막 밀림과 음극탭 단선으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GM 볼트EV 초기 생산 분은 모듈·팩 전수 교체, 최근 생산 분은 진단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모듈 선별 교체로 리콜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