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KT·쏘카 등 '팀코리아'로 뭉쳤다...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 출범
현대차·KT·쏘카 등 '팀코리아'로 뭉쳤다...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 출범
  • 남정완 기자
  • 승인 2021.10.13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월 성남수질복원센터 내 자율주행 기본시험장에서 자율주행차량들이 시험운행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2월 성남수질복원센터 내 자율주행 기본시험장에서 자율주행차량들이 시험운행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남정완 기자]자율주행 시대가 코앞에 다가왔다. 누가 자율주행 시장을 먼저 선점하느냐에 따라 자동차 산업의 미래 지도가 새롭게 그려진다.

국토교통부는 13일 오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 창립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황성규 국토부 2차관을 비롯해 박진규 산업부 1차관, 조성환 협회장 등 자율주행 산업 관련 기업인들이 대거 참가했다.

한국자율주행산업협회는 국내 자율주행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비영리 법인이다. 지난 8월 발기인 대회를 열고 국토부·산업부의 공동 설립 허가를 받아 설립했다.

협회는 완성차 업체, 부품 협력사 등 기존 자동차 산업계뿐만 아니라 통신, IT, 서비스, 플랫폼 등 다양한 분야의 산업계가 참여하는 새로운 생태계를 만들어 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자율주행과 관련한 △정책 및 규제개선 과제 발굴·건의 △기업 간 협업사업 발굴 △국제 네트워크 구축 등에 힘을 싣는다.

서승우 서울대 교수는 기조 강연을 통해 “자율주행 시장 선점을 위해서는 하드웨어 개발, 인프라 구축과 더불어 소프트웨어 기술 확보가 관건”이라며 “민관 협력을 통해 소프트웨어 독자개발을 위한 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 자율주행차량 부문에서 현대모비스, 자율주행 고도화를 위한 통신 부문에서 KT, 자율주행 기반 서비스 부문에서 쏘카 등 주요 기업들이 참여해 자율주행 사업 전략을 공유하고, 향후 협업 추진 방향성을 제시하는 등 국내 자율주행 산업 발전을 위한 활발한 논의를 펼쳤다.

앞서 정부는 2027년 레벨4 수준의 완전자율주행 기반 구축을 목표로 관련 사업에 1조원을 투입하기로 한 바 있다. 특히 2023년부터 교통약자 이동 지원, 공유차, 사고 예방 순찰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7대 자율주행 서비스를 중심으로 향후 4년간 실증 테스트에 들어갈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