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집 값 상승세 너무 빠르다"…금융불균형 우려
한은, "집 값 상승세 너무 빠르다"…금융불균형 우려
  • 박은정 기자
  • 승인 2021.10.15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 한 빌라 밀집지역 모습. (사진=뉴시스)
서울의 한 빌라 밀집지역 모습. (사진=뉴시스)

[뉴시안= 박은정 기자]한국은행이 우리나라 주택 가격 상승과 가계부채 증가 속도가 너무 빠르다고 지적했다.

한은은 1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제출한 업무현황 보고서를 통해 "주택가격이 빠르게 상승하면서 소득 등 기초구매력과 상당폭 괴리됐고 속도도 주요국과 비교해 빠른 편"이라고 밝혔다.

이어 "작년 4분기 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을 전년 동기와 비교했을 때 한국이 1.13배로 미국·독일·영국(1.07배)보다 높다"고 설명했다.

가계부채 상승 속도도 빨라지고 있다. 한은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가계부채가 급증해 올 2분기 기준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105.6%까지 높아졌다"며 "장기 추세와의 갭(격차)도 5.3%포인트(p)까지 벌어졌다"고 분석했다.

이어 "금융불균형 누증은 금융시스템의 취약성을 높일 뿐 아니라 실물경제의 하방리스크(위험)도 확대할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부동산 등 특정 부문으로 자금이 쏠릴 경우, 대내외 충격이 발생할 때 변동성을 키우고 성장 잠재력을 약화시킬 수 있다고 꼬집었다. 또 가계부채가 적정 수준을 넘어설 경우 채무상환 부담에 따른 소비 제약도 나타날 수 있다. 

이를 위해 한은은 "기준금리 추가 조정 시기는 코로나19 전개와 성장·물가 흐름의 변화, 금융불균형 상황, 주요국 통화정책의 변화 등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판단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