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역대급’ 두뇌 탑재 맥북프로 공개…“인텔보다 빠르다” 자신
애플, ‘역대급’ 두뇌 탑재 맥북프로 공개…“인텔보다 빠르다” 자신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10.19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의 맥북 프로14, 16인치 맥북 프로16. (사진=애플 홈페이지)

[뉴시안= 조현선 기자]애플이 자체 설계칩인 M1프로·맥스 등이 탑재된 차세대 맥북 프로를 출시한다. 지난해 자체 설계칩인 M1을 선보이며 '탈 인텔'을 선언한 데 이어 대폭 개선된 성능으로 경쟁사의 제품과 격차를 벌리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애플은 18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티아 쿠퍼티노의 본사 애플파크에서 스페셜 이벤트를 공개, 고성능 노트북 '맥북 프로' 신제품을 공개했다.

신제품은 14인치의 맥북 프로14, 16인치 맥북 프로16 등 2종이다.

이날 애플은 신제품에 탑재될 자체 개발 칩 M1프로, M1맥스도 함께 공개했다. 이는 지난해 최초 공개된 애플의 자체 설계 SOC(시스템온칩)인 'M1'의 기능을 보다 강화한 것으로, 시중에 출시된 칩 중 가장 뛰어난 성능을 가졌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먼저 M1프로는 최대 10코어 중앙처리장치(CPU)를 탑재, 기존 칩 대비 성능이 70% 개선됐다. 그래픽처리장치(GPU) 성능은 2배 빨라졌다. 5나노 공정 기반으로 생산, 약 337억개의 트랜지스터가 집적됐다. 기존의 M1 대비 2배 이상에 해당한다. 특히 타사 PC 노트북과 비교 시 M1 프로는 동일한 전력 수준에서 최대 1.7배 빠른 CPU 성능을 제공한다고 애플은 강조했다. 

M1맥스는 이보다 더 빠른 '끝판왕'이다. M1 프로와 동일한 CPU를 탑재했고, 최대 32코어의 GPU를 탑재해 M1보다 4배 빨라졌다. 약 570억개의 트랜지스터가 집적됐으며, 최대 64GB(기가바이트) 크기의 통합 메모리를 지원한다. 일반 노트북의 메모리가 16GB인 점과 비교시 4배 이상 높다. 특히 탑재된 성능 일부를 사용해도 4K 및 8K 동영상을 동시에 여러 개 재생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HDMI 포트 △선더볼트4 포트 △SDXC 카드 슬롯 등을 탑재해 외부기기와의 호환성을 개선했다. 3대의 프로디스플레이 XDR 모니터와 1대의 4K TV 등 4대의 모니터를 동시 연결할 수도 있도록 했다.

배터리는 14인치의 경우 동영상 재생 시 최대 17시간, 16인치는 최대 21시간 지속돼 이전 세대에 비해 모델별로 최대 10시간가량 길어졌다. 배터리 사용 여부와 상관없이 동일한 전력효율성을 제공한다.맥세이프 충전 단자를 추가해 30분 간 최대 50%까지 고속 충전이 가능하다. 

맥북 프로14는 590만 화소, 맥북 프로16은 770만 화소로 사상 최대 수준을 제공한다. 또 1080p 페이스타임 HD 카메라를 탑재, 전작보다 2배 향상된 해상도와 저조도 성능을 갖춰 어두운 환경에서도 보다 선명하고 자연스러운 화질로 화상통화를 이용할 수 있다.

두 모델 모두 베젤은 전작 대비 약 24% 얇아졌으나, 업계의 예상대로 아이폰과 같은 '노치' 디자인을 적용해 디스플레이 위 카메라 주위 까만 공간이 생겼다. 터치바는 빠졌다. 

맥북 프로는 일부 국가에서 이날부터 주문을 시작해 오는 26일 출시된다. 출고가는 14인치 모델 269만원, 16인치 모델 336만원부터 시작한다. 한국 출시 일정은 미정이다. 

한편 애플은 이날 공개 행사를 통해 무선이어폰 3세대 에어팟을 함께 공개했다. 기존 에어팟 프로와 유사한 디자인으로, 고가 제품에 적용됐던 공간오디오 기술이 탑재됐다.

애플의 자체 SOC(시스템온칩). (사진=애플 신제품 공개 행사 캡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