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최종 경쟁률 29.6대 1…증권사별 1인당 1~3주
카카오페이, 최종 경쟁률 29.6대 1…증권사별 1인당 1~3주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10.26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카카오페이)
(사진=카카오페이)

[뉴시안=조현선 기자]사상 첫 100% 균등 배정을 내세웠던 카카오페이가 지난 25일 시작된 일반 청약을 경쟁률 29.6대 1로 마무리했다. 증거금은 약 5조6608억원이 모였다. 

2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증권·대신증권·한국투자증권·신한금융튜자 등 4개사가 25일부터 이틀간 진행한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청약 건수는 182만4364건으로 집계됐다. 청약 주식수 기준 경쟁률은 29.60대 1이다.

카카오페이 공모주 청약에 몰린 증거금은 5조6608억 원이었다.

주관사별 청약 증거금은 대표주관사로 가장 많은 물량이 배정된 삼성증권에 2조6509억 원이 몰렸다. 이어 △한국투자증권 1조7562억원 △대신증권 9105억원 △신한금융투자 3431억원 순으로 뒤를 이었다.  

증권사별 청약 경쟁률은 한국투자증권이 55.10대 1로 가장 높았다. 막판 눈치게임으로 많은 개인투자자가 몰린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어 △신한금융투자 43.06대 1 △삼성증권 25.59대 1 △대신증권 19.04대 1로 집계됐다.

균등 물량은 △대신증권 3.24주 △삼성증권 2.82주 △신한금융투자 1.66주 △한국투자증권 1.24주 등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