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MS 등 빅테크기업 3분기 실적 대박...코로나 시대 글로벌 지배자로
구글·MS 등 빅테크기업 3분기 실적 대박...코로나 시대 글로벌 지배자로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10.27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구글 코리아 본사 (사진=뉴시스)<br>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구글 코리아 본사 (사진=뉴시스)<br>

[뉴시안= 조현선 기자]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MS)가 올 3분기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호실적을 기록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장기화로 재택근무와 온라인 교육 등 집 안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비대면 수요가 급증한 덕분이다.

26일(현지시각) 주요 외신 등에 따르면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은 2021년 3분기 매출 651억2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41% 증가했다. 순이익은 210억3000만 달러로 팬데믹 이전인 2019년 3분기(71억 달러)보다 약 3배 수준으로 급증했다.  

매출과 순이익 모두 시장의 예상치를 뛰어넘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냈다.  

이같은 호실적은 검색과 유튜브 등 디지털 광고 매출의 급성장이 이끌었다는 평이다. 구글과 유튜브의 광고 매출은 531억3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했다. 구글이 올해 캐나다 쇼피파이와의 협력을 통해 광고 구매와 검색 결과 표시 단순화 작업을 진행한 결실이다.  

이중 유튜브에서 매출은 같은 기간 약 43% 증가해 72억1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넷플릭스 3분기 전체 매출인 74억4000만달러에 근접한 수치로, 올해 유튜브의 연간 매출액이 넷플릭스와 맞먹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순이익 확대에는ㆍ 알파벳이 투자한 기업들의 지분가치 상승이 기여했다. 구글벤처스, 캐피털G 등을 통해 타법인 지분 투자를 진행해 온 구글은 3분기 프레쉬웍스와 토스트의 기업공개(IPO) 등으로 3분기 1억8800만달러의 투자이익을 냈다. 이는 전년 동기(2600만달러)에서 3배 이상 증가한 수준이다.

같은 날 MS도 3분기(MS 자체 기준 1준기) 순이익 105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하면서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매출 역시 453억 달러로 전년 대비 22% 늘어나 시장 추정치를 상회했다. 

이들 빅테크사들의 역대급 실적은 코로나19 사태로 재택근무와 온라인교육 등의 장기화로 인한 디지털 수요가 급증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로 일상 생활의 디지털화에 가속도가 붙고, 특히 온라인과 모바일 시장을 지배하는 빅테크 기업들의 외형 성장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