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 소비자가 ‘직접’ 고친다…삼성 갤럭시는?
애플 아이폰, 소비자가 ‘직접’ 고친다…삼성 갤럭시는?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11.18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애플스토어 가로수길점. (사진=뉴시스)
서울 강남구 애플스토어 가로수길점. (사진=뉴시스)

[뉴시안= 조현선 기자]애플이 '셀프 서비스 수리'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사용자가 직접 부품이나 도구를 구매해 아이폰 등 애플 제품을 수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17일(현지시각) 외신에 따르면 애플은 이날 '애플 셀프 서비스 수리' 프로그램 등을 공개하고, 온라인 스토어를 통해 정품 부품과 도구, 수리 설명서를 사용자에게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용자들은 온라인 스토어를 통해 총 200개 이상의 개별 부품과 도구를 구매해 직접 수리할 수 있게 됐다. 

 제프 윌리엄스 애플 최고운영자(COO)는 "수리가 필요한 경우 애플 '순정' 부품에 대한 접근송을 높이면 고객에게 더 많은 선택권을 제공할 수 있다"며 "지난 3년간 애플은 정품 부품·도구,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애플 지니어스 파트의 서비스 센터 수를 약 2배로 확대한 데 이어 자체 수리를 원하는 사람들을 위해 해당 옵션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혓다.

애플은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아이폰의 디스플레이·배터리 등 부품을 위주로 제공하나, 내년 말까지 더 많은 제품을 제공할 방침이다. 지원 기종 역시  최신 디바이스인 아이폰12·아이폰13에 우선 적용된 후 맥북, 아이맥 등 타  제품군으로 확대된다.    

애플은 자가 수리 후 파손된 부품 등을 반납하는 고객에게 향후 제품 구 입 등에 활용하는 크레딧을 제공할 계획이다. 셀프 수리를 원하는 고객은 애플 셀프 서비스 수리 온라인 스토어에서 부품·도구를  주문하기 전 수 리 설명서를 참조하면 된다.   

그러면서도 애플은 해당 서비스는 '전자 기기를 수리할 수 있는 지식과 경험을 갖춘 기 술자'를 대상으로 하며, 대다수의 개인 고객들은 전문 수리 제공업체를 방문할 것을 권장했다. 

애플의 이같은 조치는 그동안 애플스토어와 공인 서비스 업체 가 아닌 사설 수리 업체에서의 수리를 막아왔던 것과는 달라진 모습이다. 

최근 국내를 포함, 세계적으로 애플의 폐쇄적인 사후서비스(AS) 정책에 대한 반감이 고조되는 추세다. 애플은 그동안 자체 공인 수리 시설에 대해서만 교체 부품 주문, 불량 진단 등의 권한을 부여하는 AS 정책을 시행해 왔다. 또 사설 수리 센터를 이용할 경우 애플의 제품 보증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다는 방침에 따라 이용자들은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값비싼 공인 서비스를 이용해야 했다. 

이에 미국 바이든 정부는 지난 7월 이같은 애플의 AS정책에 대해 '자가 수리 또는 제3자를 통해 수리하는 경우 제조업자가 소비자에게 AS서비스 제공을 거부하는 행위를 금지한다'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같은달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는 애플을 비롯한 스마트폰 제조 업체의 사설 수리 제한 관행을 독점금지법, 소비자보호법 등의 위법 행위로 보고 제재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정부가 애플과 소비자의 '자가수리권'를 두고 벌이는 신경전에 힘을 실어준 셈이다. 

이는 애플 뿐만 아니라 주요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 업체 대부분이 적용하고 있는 것으로, 애플의 이번 조치 이후 삼성 등 타 제조사에서도 이를 고려할 것이라고 외신들은 전망했다. 삼성 역시 공식 AS 센터 외에는 비정품 사용을 막고 있어 사설수리점을 이용할 경우 '개조'에 해당해 차후 서비스센터 측에서 수리를 거부할 수 있다고 안내하고 있다.

한편 애플은 지난 3월 한국을 포함한 40여개 국가에서 공인 수리 서비스 센터와 동일한 비용으로 부품을 제공하는 등의 '개별 수리 제공 프로그램(IRP)' 도입을 발표했다. 이후 사설 업체로부터 신청서를 받았으나 이렇다 할 선정 결과를 내놓지 않았다.

셀프 서비스 수리 프로그램은 내년 초 미국에서 출시하며, 이후 다른 국가로 확장될 예정이다. 국내 도입 시기는 미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