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부세 납세자들 "세금이 깡패다" VS 청와대 "충분히 예고했다"
종부세 납세자들 "세금이 깡패다" VS 청와대 "충분히 예고했다"
  • 박은정 기자
  • 승인 2021.11.24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부동산세 고지서 발송이 시작된 지난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강남우체국에서 직원이 종부세 고지서를 분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종합부동산세 고지서 발송이 시작된 지난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강남우체국에서 직원이 종부세 고지서를 분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 박은정 기자] 지난 22일 국세청의 종합부동산세(종부세) 고지로 인한 종부세 논란이 사흘째 이어지고 있다. 종부세 고지서를 받은 시민들은 SNS를 통해 정부에 대한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상황이 심상치않게 흘러가자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까지 해명에 나섰다.

 24일 부동산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종부세가 최고 이슈로 부상했다. SNS에는 종부세 인증샷 행렬까지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 22일 정부가 공개한 올해 주택분 종부세 고지 인원은 94만7000명, 세액은 5조6789억원이다. 대상인원은 전년대비 42%, 고지액수로는 3.2배 증가한 수치이다.  

누리꾼들은 "창조적으로 세금을 걷는 것 같다", "곧 다 가져가겠다. 세금 내려고 출근하는 건지 긴가민가하다", "세금이 깡패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진짜 욕 나온다"10년이상 거주했는데, 집값 뛰었으니 돈내라고? 너네가 해준건 뭔데" 등 노골적으로 불만을 터트리기도 했다. 또다른 누리꾼은 "종부세가 예상 이상의 금액이다"라며 "직장인 2년 치 연봉을 1년에 한 번씩 내라니"라며 한탄의 목소리를 내비쳤다.

반면,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종부세는 충분한 기간을 두고 예고를 했다. 피하려면 얼마든지 피할 수 있는 길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다주택자와 법인의 경우 종부세 부담이 많이 증가한 것은 맞다”면서도 “대다수인 98%의 국민에게는 종부세 고지서가 아예 배달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1가구 1주택자의 종부세가 현대자동차의 중형 세단 쏘나타 자동차세보다 적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