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파일] 이재명의 윤석열 뒤집기, ‘친문 협력’ 여부가 핵심
[여의도파일] 이재명의 윤석열 뒤집기, ‘친문 협력’ 여부가 핵심
  • 김진영 기자
  • 승인 2021.11.25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5일 서울 동작구 복합문화공간 숨에서 열린 '군대 내 성폭력 OUT, 인권 IN' 여성군인들과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5일 서울 동작구 복합문화공간 숨에서 열린 '군대 내 성폭력 OUT, 인권 IN' 여성군인들과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시안= 김진영 기자]더불어민주당 주요 당직자들이 당과 선대회 전면 쇄신을 위해 일괄 사퇴를 선언하면서 이재명 대선 후보가 공언한 '이재명의 민주당' 구성에 속도가 붙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진영이 선대위 구성을 놓고 김종인발 내홍으로 술렁이는 반면 이재명 후보 진영은 대오정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런 영향 때문인지 각종 여론조사에서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는 오차범위 내로 좁혀지면서 초접전 구도를 보이고 있다.

민주당은 김 전 위원장을 윤석열 후보가 패싱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 보고 있다. 동시에 김 전 위원장 파동이 쉬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자연스레 윤석열 후보를 추월하면서 대선주도권을 쥘 절호의 기회가 왔다는 분위기이다. 이를 구체화하기 위해 이재명 후보 진영은 현재 선대위 인선에 당차원의 모든 역량을 모으고 있다.

이재명 후보가 25일 당 사무총장과 전략기획위원장에 재선의 김영진의원, 강훈식 의원을 각각 임명한 것은 당 장악력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과 강 의원은 이재명 후보의 최측근으로 오랫동안 손발을 맞춰왔다. 

민주당 안팎에서는 친문계의 ‘원팀’ 적극협력 여부가 쇄신의 변수라고 분석한다. 기존 선대위 인사들이 물러난 자리에 누가 채워지는지 이재명 후보의 인선 내용을 보면 대략적으로 윤곽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인선 이후 친문-비문 간에 잡음이 들릴 경우 쇄신실패 후폭풍이 불 수도 있다. 

민주당은 쇄신과 관련해 ‘진심어린 반성’이라는 프레임을 짰다. 앞서 민주당은주요 당직의원 일동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비장한 각오로 새로운 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일괄 사퇴의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친문계 사이에서 송영길 대표의 상임선대위원장직 사퇴론이 나오고 있지만 민주당은 공식적으로 송대표가 이 후보와 협의해 쇄신된 선대위를 준비하고 있기 때문에 상임선대위원장 사퇴는 논의된 바 없고 고려 대상도 아니라는 입장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