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팟 떨어지고 갤럭시 버즈 오르고”
“에어팟 떨어지고 갤럭시 버즈 오르고”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06.04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1분기 무선이어폰 시장 전년동기 대비 44% 성장
삼성(8%), 직전 분기 대비 점유율 상승…‘업계 유일’
갤럭시 버즈 프로 (사진=삼성전자)

[뉴시안= 조현선 기자]지난 1분기 글로벌 무선이어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제조사별로는 유일하게 직전 분기 대비 점유율을 높이는 데 성공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 1분기 글로벌 무선 이어폰 시장은 판매량 기준 전 년 동기 대비 약 44% 성장한 6400만대를  기록했다.  연말 성수기였던 지난해 4분기보다는 다소 줄었지만 시장 비수기인 점을 고려하면 무난한 성장세를 이어갔다는 평가가 나온다.

제조사별로는 애플이 지난 2019년 출시한 에어팟 프로 등을 앞세워 점유율 26%로 1위 를 이어갔다 . 애플은 그러나 시장 경쟁이 격화된 데다 신제품 부재 등을 이유로 4분기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특히 전년 동기(37%) 대비로는 약 11%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위   오미(9%) 역시 전분기 대비 하락했다. 

삼성전자는 8%로 3위에 머물렀지만 직전 분기 대비 유일하게 점유율이 상승했다.  연초 출시된 갤럭시 버즈 프로가 전체 실적을  견인했으며, 갤럭시 버즈 플러스·라이브 등을 앞세워 공격적인 프로모션을 벌 인 결과라는 설명이다.

모델별로는 애플의 에어팟과 에어팟 프로가 1·2위를, 삼성전자의 갤럭시 버즈 프로가 3위를 기록했다. 

IT전문매체 샘모바일은 "삼성이 6개월마다 애플의 에어팟과 경쟁하기 위한 새로운  신제품을 내놓는 전략이 꽤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 다. 

삼성전자의 이같은 실적에는 100달러 이상의 중·고가 무선이어폰 수요가 늘어난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했을 것 으로 보인다. 

지난 1분기 전체 무선이어폰 시장에서 100달러 이상의 중·고가 제품은 전체 시장 대비 46%를 기록하며 3분기  연속 회복세를 보였다. 제조사별로는 애플이 57%, 삼성전자는 17%로 2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무선이어폰 시장은 코로나19 팬데믹의 여파로 중국 제조사들의 중·저가 모델이 강세를 이뤘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코로나 사태 회복세 등에 따라 100달러  이상의 모델 비 중이 회복되고 있다"며 "시장의 중심이 중·고가 모델로 이동하기 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무선이어폰 시장은 올해도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올해 무선이어폰 시장이 전년 대비 33% 성장한 3억1000만대 규모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애플의 독주 체제를 뚫기 위한 제조사들의 경쟁도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먼저 삼성전자는 오는 8월 예정된  갤럭시 언팩을 통해 갤럭시 버즈2(가칭)을 선보일 것으로 예 상된다.  최근 공개된 사진 등 에 따르면 갤럭시 버즈2는 지난해 출시된 갤 럭시 버즈 플러스의 후속 제품으로, 커널형 디자인이지만 ANC는 지원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애플도 비슷한 시기에 열릴 신제품 공개 행사를 통해 '굳히기'에 나설 전망이다.  외신 등에 따르면 애플은 올 하반기 에어팟 3세대를 공개를 앞두고 있다. 지난 2019년 에어팟 프로 출시 후 약 2년 만에 내놓는 신제품이다. 기둥 부분이 짧아지고, 충전 케이스는 에어팟 프로와 같이 납작해질 것으로 업계에선 보고있다.  

화웨이 역시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NC) 기능이 탑재된 무선이어폰 프리 버드4를 출시한다. 충 전 케이스 완충 시 최대 22시간 재생이 가능하다. 무선·유선 충전 모델 등 2가지 타입이 있다. 오는 6일 중국 내수 시장에 선출시하고, 글로벌 시장에는 이달 중 판매할 예정이다. 유선 충전 모델 기준 약 17만원 수준이다. 

구글도 최근 99달러(약 11만원)의 보급형 무선이어폰 픽셀 버즈A를 공개했다. 가격 은 낮추고 음질은 픽셀 버즈와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구글의 음성 비서 기능도 지원한다. 오는 17일 미국, 캐나다 등에서 출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샤오미·오포·비보 등이 중·저가 무선이어폰을 내놓으며 시장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