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카카오 문어발식 확장"…골목상권 침투해 영세상공인 괴롭혀
김기현 “카카오 문어발식 확장"…골목상권 침투해 영세상공인 괴롭혀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09.07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뉴시안= 조현선 기자]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최근 규제 완화 혜택을 입고 빅테크로 성장한 기업들이 골목상권을 침해,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7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카카오그룹은 기존 산업과 소상공인 영세사업자와의 상생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2016년 말 70개였던 카카오의 계열사는 6월말 기준 158개로 문어 발식 확장을 했다"며 "시가 총액은 100조원을 넘겼고, 창립자인 김범수 의장은 대한민국에서 다섯손가락 안에 드는 주식 부자가 됐다"고 말다.

그러면서 "카카오가 불과 5년  만에 삼성, LG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할 만큼 초고속 성장한 배경으로는 ICT 기업에 대한 규제 완화 조치가 있었다는 게 시장의  평가"라며 "그런데 카카오는 규제 완화의  틈새를 이용, 택시·주차·대리운전·교육 서비스·스크린골프 등 골목상권에 깊숙이 침투하고 있어 상대적으로 열악한 위치에 있던 영세상공인의 어려움이 더 가중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들 빅테크 기업이 독점적 지위를 악용한 '갑질' 논란도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택시 호출 시장의 80%를 점유한 1위 기업의 횡포라는 의문을 제기했다. 최근 카카오택시는 가맹 택시에 '콜 몰아주기' 의혹으로 택시 업계로부터 공정위에 고발당했으며, UT·타다 등 타 업체 로고를 붙인 택시는 카카오 호출을 받을 수 없게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는 설명이다. 

김 원내대표는 "카카오그룹은 시가총액 규모 기준 국내 3대 대기 업의 수준을 넘볼 만큼 커진 규모 만큼 기존 산업과 소상공인 영세사업자와 상생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사회적 책무를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