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로 날아오른 누리호, 미완의 성공
우주로 날아오른 누리호, 미완의 성공
  • 남정완 기자
  • 승인 2021.10.21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 궤도 안착엔 실패···문 대통령 "훌륭한 성과, 한걸음만 더 나가면 된다"
누리호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오르고 있다. (사진=뉴시스/공동취재단)

[뉴시안= 남정완 기자]순수 국내 기술로 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21일 오후 5시 정각에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누리호(KSLV-II)는 예정 발사 시각인 오후 4시에서 1시간 늦어진 5시 정각에 제2 발사대에서 발사됐다. 발사체 내부 밸브에 이상 신호가 감지돼 점검에 시간이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발사 10분 전인 오후 4시50분부터 발사자동운용에 들어가 카운트 다운이 시작됐다. 5시 정각에 쏘아 올려진 누리호는 1단·2단 페어링 분리에 이어 인공위성 투입 고도인 지상 700km 인근에서 위성 모사체 분리에도 성공했다. 다만 위성 모사체를 목표 궤도에 안착시키는 최종 임무는 완수하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위성 모사체를 궤도에 안착시켜야 하는 3단 엔진이 애초 계획보다 46초가 모자란 475초만 연소한 뒤 꺼졌다. 이 때문에 1.5t 무게의 위성 모사체가 궤도에 안착하는 데 실패했다. 하지만 2000년대 들어서 새로 개발한 우주발사체의 첫 발사 성공률은 27.2%에 불과한 점을 감안하면 절반 이상의 성공이다.

특히 지난 2013년 러시아 기술을 빌려 발사에 성공한 나로호와 비교할 때 순수 우리 기술력으로 설계부터 제작·시험·발사까지 이뤄낸 점은 우리나라의 로켓 발사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는 평가다. 이번 누리호 발사로 우리나라는 발사체 자력 발사가 가능한 세계 10번째 나라에 이름을 올렸다.

누리호는 아파트 16층 높이의 거대한 크기에 연료를 채우기 전 무게는 20t에 달한다. 누리호의 발사체 1단은 75t급 액체엔진 4개 묶음으로 총 300t급 추진력을 갖췄다. 누리호 개발 프로젝트는 한화·현대중공업 등 대기업을 포함해 300여개의 국내 업체가 참여했고 250여명의 연구인력과 2조원 가량의 예산이 투입됐다.

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이번 발사와 관련해 ‘발사조사 위원회’를 신속히 꾸리고 문제점을 보완해 내년 5월 성능 점검 위성을 탑재한 누리호 2호를 발사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누리호의 비행시험을 참관하고 "아쉽게 목표에 완벽하게 이르지 못했지만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