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빅데이터센터 개소…“최신기술 납세서비스에 활용”
국세청 빅데이터센터 개소…“최신기술 납세서비스에 활용”
  • 조현선 기자
  • 승인 2019.07.04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정혁신을 가속화하고 챗봇등 최신 기술 적용하기 위해 신설
납세자의 자발적 성실 신고를 뒷받침할 도구로 활용 예정
김현준 국세청장과 강종훈 빅데이터센터장이 4일 오전 세종시 SM타워에서 '국세청 빅데이터센터' 현판 제막식을 마친 뒤 테잎절단식을 가졌다. (제공=뉴시스)

[뉴시안=조현선 기자] 국세청은 빅데이터센터를 신설하고 4일 현판 제막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국세청 빅데이터센터는 편안한 납세, 업무 효율화, 공정한 과세 등 국세행정 전반에 걸쳐 세정혁신을 과속화하고 인공지능·챗봇 등 최신기술을 납세서비스에 적극 활용하기 위한 취지로 신설됐다. 

맞춤형 신고 도움자료 제공, 사용자 친환경 신고환경 개선, 납세협력비용 감축 등으로 납세자의 자발적 성실 신고를 뒷받침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빅데이터 기반 업무 효율화를 통해 일선 직원의 수동·반복 업무를 축소화할 전망이다. 이어 편법·탈법적 불공정 탈세에 대해서도 지능정보기술을 통해 대응하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앞서 국세청은 행정안전부 등 관련 부처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임시조직으로 운영되던 빅데이터 추진팀을 개편해 빅데이터센터로 정규조직화한 바 있다. 

김현준 국세청장은 "빅데이터센터를 중심으로 첨단정보기술을 적극 활용해 맞춤형 신고 도움자료 제공 등 성실신고 제원체계를 고도화하기 바란다"며 "급변하는 외부 세정환경 속에서 빅데이터센터가 국세 행정의 수준을 한 단계 높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