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플랫폼 되겠다”…인스타그램, 연내 거짓 게시물 신고 기능 구축
“안전한 플랫폼 되겠다”…인스타그램, 연내 거짓 게시물 신고 기능 구축
  • 조현선 기자
  • 승인 2019.09.09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광고 게시물 거짓정부 신고 기능 도입
카리나 뉴튼 인스타그램 글로벌 공공정책 총괄이 9일 서울 강남구 아크 플레이스 빌딩에 위치한 페이스북코리아 본사에서 '안전한 플랫폼 구축을 위한 인스타그램의 정책 및 기능'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조현선 기자] 카리나 뉴튼 인스타그램 글로벌 공공정책 총괄은 9일 "이달부터 광고 게시물 거짓정보 신고 기능을 도입했으며 연내에는 일반 게시물 콘텐츠도 사기 또는 오해의 소지가 있을 경우 신고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튼 총괄은 이날 서울 강남구 아크 플레이스 빌딩에 위치한 페이스북코리아 본사에서 '안전한 플랫폼 구축을 위한 인스타그램의 정책 및 기능'을 주제로 이같이 발표했다.

뉴튼 총괄은 안전, 보안, 개인정보 보호 등을 위한 정책 개발을 통해 인스타그램을 보다 안전한 플랫폼으로 구축하는 업무를 맡고 있다.

뉴튼 총괄은 또 "이용자들은 거짓 정보로 여겨지는 게시물을 찾았을 때 '신고하기', '부적절한 게시물 거짓정보'를 눌러 신고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용자가 인스타그램에 올려진 콘텐츠가 거짓이라고 판단해 신고하면 자체 가이드라인 및 규정을 위반했는지 여부를 검토하는 방식이다. 규정 위반시 삭제 등의 조치가 취해지고, 위반 사항이 발견되지 않은 경우 유지된다. 게시자는 삭제 등의 조치가 부당하다고 여겨지면 이의를 제기할 수 있도록 절차를 마련중이다. 

또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거짓 정보를 제삼자 팩트 확인 기능을 활용해 검토하고, 추천 페이지에서 제거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기능을 도입한 배경에 대해서는 “사람들이 인스타그램을 매일 사용하는 이유는 진정한 경험을 하기 위해서이기 때문” 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인스타그램은 지난 5월부터 자살, 자해 등에 관한 게시물 관련 정책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자살, 자해 등의 게시물을 찾아 삭제하거나 둘러보기, 해시태그 페이지에서 숨기기 등 다양한 조치를 통해 대응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밖에도 실시간 중계 서비스를 통해 아동 학대 등 유해한 콘텐츠에 대해 오디오 검색 등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해 대응하고 있으며 이를 지속 강화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