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SK ICT 테크 서밋 2019’ 개최…“ICT 기술 공유의 장 열려”
SK, ‘SK ICT 테크 서밋 2019’ 개최…“ICT 기술 공유의 장 열려”
  • 조현선 기자
  • 승인 2019.10.28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회장 “다양한 외부 파트너와 기술 공유 및 협력 통해 사회적 가치 창출”
28~29일 SKT 등 23개 관계사, 협력사∙스타트업∙대학 관계자 등 4000명 참석
28일 열린 'SK ICT 테크 서밋 2019'에 참석한 최태원 회장. (제공=SKT)

[뉴시안=조현선 기자] SK그룹 내 관계사가 보유한 ICT 역량을 총 결집하고 이를 협력사∙스타트업 등 외부 파트너와 나누는 '공유의 장'이 열렸다.

SK텔레콤은 SK그룹 관계사들과 함께 28, 29일 이틀 간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ICT 기술과 서비스를 공유하는 ‘SK ICT 테크 서밋 2019(SK ICT Tech Summit 2019)’를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SK ICT Tech Summit’은 SK 그룹 내 ICT 기술 역량을 결집해 시너지를 창출하고 대내외 기술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마련된 종합 ICT 기술 전시이다. 지난 2016년부터 시행돼 올해 4회째를 맞는다.

올해에는 SK그룹 임직원을 비롯해 협력사∙스타트업∙대학 관계자를 포함 약 4000명을 초청해 진행된다.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주)C&C 등이 AI·빅데이터·클라우드·IoT·보안·미디어·산업기술 7개 영역에서 71개 주제를 발표하고 98개의 기술 아이템을 전시한다.

이번 행사 개막식에는 최태원 SK 회장, 최재원 SK 수석부회장을 비롯해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하이닉스 등 주요 관계사 CEO 들이 대거 참석했다. 그룹 차원의 높은 관심이 반영됐다는 평가다. 

이날 최태원 회장은 개회사에서 “New ICT 기술은 예측하기 어려울 정도로 빠르게 진화하고 있으며 이러한 환경에서 독자적으로 경쟁력을 갖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SK ICT Tech Summit을 SK와 외부 파트너들이 공유하는 인프라로 만들어 협력과 성장의 기회를 창출하는 생태계를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술 공유 및 협업이 일상적으로 이뤄질 때 우리의 고객을 만족시킬 수 있고 이를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며, “SK 구성원과 고객을 위한 더 큰 행복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해 행사에서는 예년 대비 참석 관계사와 외부 공개 범위를 대폭 늘렸다. 그룹 계열사 간 종합적인 ICT 기술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SK에너지, SK E&S, SK건설 등이 참여해 각 사 사업에 ICT 기술을 도입한 사례를 발표 및 전시할 예정이다. 

외부 관계자 참여 규모는 올해 1500명으로 증가했다. SK는 내부적으로 보유했던 기술을 공유함으로써 상생 생태계 구축 강화에 기여할 수 있을 전망이다.

‘SK ICT Tech Summit 2019’는 28일 SK그룹 임직원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29일에는 행사 홈페이지 등을 통해 사전 신청한 외부 관계자도 참석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