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어디서든 내집처럼’…LG전자, AI·혁신이 이끄는 삶 선보여
[CES 2020] ‘어디서든 내집처럼’…LG전자, AI·혁신이 이끄는 삶 선보여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0.01.06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CES 2020 참가…인공지능 활용한 미래 생활상 제시
LG전자는 오는 7일(현지시간)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 전시회에 참가한다고 6일 밝혔다. LG전자는 부스 입구에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 200여 장을 이어 붙여 만든 '새로운 물결(New Wave)'이라는 이름의 조형물을 연출한다. (사진=LG전자 제공)

[뉴시안=조현선 기자]LG전자가 7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에서 인공지능과 혁신이 이끄는 편리하고 편안한 삶을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대규모 부스를 마련하고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Innovation for a Better Life)’이란 슬로건을 내걸고 ▲LG 씽큐(ThinQ) 기반의 인공지능 가전 ▲LG 클로이 다이닝 솔루션(LG CLOi Dining solution) 등 다양한 로봇 서비스 ▲차원이 다른 ‘리얼 8K’ TV ▲초(超) 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LG SIGNATURE)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김진홍 전무는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위해 한층 진화한 인공지능 기반의 홈, 커넥티드 카, 레스토랑 로봇 등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준비했다”며 “관람객들은 기대 이상의 체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전시관 입구에서는 예년과 같이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 200여 장을 이어 붙여 만든 '새로운 물결(New Wave)'이라는 이름의 초대형 조형물을 선보인다. 다양한 곡률의 올레드 사이니지를 활용해 다채로운 곡선을 구현하고, 오로라와 빙하 동굴 등 대자연을 섬세하게 표현헀단 설명이다.

또 전시장 입구에는 롤러블 올레드 TV 20여대로 '천상천하(天上天下)'를 주제로 한 올레드 세상을 표현했다. 기존의 롤업(roll-up) 방식뿐 아니라 위에서 아래로 화면을 펼쳐주는 롤다운(roll-down) 방식의 롤러블 올레드 TV도 선보인다.

LG전자 부스 중 가장 큰 규모로 설치되는 LG씽큐존은 '어디서든 내집처럼(Anywhere is home)'을 주제로 꾸려졌다. LG 씽큐 존은 공간의 경계를 허물고 인공지능으로 제품과 서비스를 연결한다는 설명이다.

LG 씽큐존은 ▲집 안에서 누리는 인공지능 솔루션을 소개하는 LG 씽큐 홈(LG ThinQ Home) ▲이동수단에서 인공지능 경험을 보여주는 커넥티드카 존 ▲사용자와 닮은 3D 아바타에 옷을 입혀보며 실제와 같은 가상 피팅을 경험할 수 있는 씽큐 핏 콜렉션(ThinQ Fit Collection) ▲로봇을 활용한 다이닝 솔루션을 선보이는 클로이 테이블(CLOi’s Table) 등으로 구성된다.

LG전자는 오는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하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0에서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Innovation for a Better Life)’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LG 씽큐(ThinQ) 기반의 인공지능 가전을 대거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사진은 전시회가 열리는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에 설치한 LG 씽큐 광고판. (사진=LG전자 제공)

차원이 다른 ‘리얼 8K’ TV 등 초고해상도 TV 공개

현재 초고해상도 TV 시장을 본격 공략하기 위한 행보도 이어간다. LG전자는 8K 올레드 TV인 88형·77형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뿐만 아니라 8K LCD TV인 75형 LG 나노셀 8K 등 다양한 라인업의 8K TV를 전시할 예정이다.

LG전자의 8K TV 전 모델은 3300만 개 이상의 화소 수는 물론 화질 선명도(CM) 값이 수평 방향 및 수직 방향 각각 90% 수준으로 상하좌우 어느 방향에서도 선명한 8K 해상도를 구현한다. 또 CES 전시회를 주관하는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의 ‘8K UHD’ 인증 기준을 모두 충족해 해당 인증 로고를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8K TV 신제품에 더욱 강력해진 인공지능 프로세서 알파9 3세대(α9 Gen3)도 탑재해 한 차원 높아진 성능을 보여줬다. 알파9 3세대는 딥러닝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백만 개 이상의 영상 정보, 수천만 개의 소리 정보를 학습한 후 원본 영상과 비교 분석해 최적의 화질과 사운드를 구현해준다.

이 외에도 4K 해상도의 145형 마이크로 LED 사이니지, LCD TV의 일종인 8K 해상도 80형 미니(Mini) LED TV 등도 공개된다.

듀얼 스크린 등 혁신적 성능의 IT 기기 공개

뿐만 아니라 혁신적인 IT 신제품도 대거 공개한다. 특히 인체공학적 설계를 적용한 LG 울트라파인 에르고(UltraFine Ergo) 모니터(모델명: 32UN880)가 최초 공개된다. 스탠드를 움직이지 않고도 다양한 방향으로 모니터를 돌릴 수 있다. 오랜 시간 모니터로 작업하거나 잘못된 자세로 모니터를 사용해 목과 어깨 등 통증을 느끼는 사용자에게 최적이다.

LG전자는 지난해 말 북미 시장에 본격 출시한 LG G8X ThinQ와 LG 듀얼 스크린을 전시해 관람객들에게 사용 편의성을 적극 알릴 전망이다.

고객들은 LG 듀얼 스크린의 다양한 활용성 외에 실생활에서 멀티태스킹을 통해 느낄 수 있는 편리함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LG전자는 부스 안쪽에 스마트폰 30대로 갤러리를 연출해 듀얼 스크린의 다양한 활용 사례를 선보일 전망이다. 또 관람객들이 LG 듀얼 스크린에 최적화된 콘텐츠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됐다.

이 밖에 ▲초경량 고성능 노트북 LG 그램 17 ▲고성능 게이밍 모니터 LG 울트라기어(UltraGear) ▲넓은 화면에서 여러 작업을 동시에 할 수 있는 모니터인 LG 울트라와이드(UltraWide) ▲메리디안 오디오(Meridian Audio)와 협력해 고음질을 구현한 사운드바, 엑스붐 스피커 등 다양한 제품도 전시될 예정이다.

한편 LG전자는 ‘CES 최고 혁신상’을 포함해 ‘CES 혁신상’을 대거 수상했다. 특히 프리미엄 TV 시장을 재편하고 있는 LG 올레드 TV는 이번 전시에서만 ‘CES 혁신상’을 3개나 받으며 지난 2013년부터 8년 연속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