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Z플립 출시 30분만 ‘완판’…삼성, ‘폴더블 맛집’ 이름값 톡톡
갤럭시Z플립 출시 30분만 ‘완판’…삼성, ‘폴더블 맛집’ 이름값 톡톡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0.02.14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시 직후 일주일 2만대 수준 풀릴듯…500만대 판매 목표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고객들이 갤럭시 Z Flip을 사용하고 있다. (사진=KT)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고객들이 갤럭시 Z Flip을 사용하고 있다. (사진=KT)

[뉴시안=조현선 기자] 삼성전자의 두 번째 폴더블폰인 '갤럭시Z플립'이 14일 국내 출시됐다. 지난해 '갤럭시 폴드' 출시 당시보다 많은 수량이 공급됐지만 적은 물량이 배정된 일부 온라인 채널에서는 오전중 '완판'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이동통신3사는 이날 오전 '갤럭시Z플립'을 온라인·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판매를 시작했다. 삼성닷컴과 쿠팡 등 온라인 채널에서도 이날부터 자급제 물량을 판매한다.

이동통신업계는 갤럭시Z플립 출시 첫 일주일간 통신3사와 자급제 물량을 합쳐 대략 2만대 수준의 물량이 풀릴 것으로 봤다. 갤럭시 폴드와 비교하면 10배 가까이 많은 수준이다. 지난해 '완판 대란' 만큼의 품귀 현상은 없을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는 배경이다.

작년 출시된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폰인 '갤럭시폴드'는 출시 초기 유통망에 풀린 수량이 최대 수천 대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삼성이 내놓은 '첫 폴더블 스마트폰'에 대한 수요는 높았으나 공급된 수량이 한정적인 탓에 판매 시작과 동시에 세계 각국에서 매진 행렬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미 LG유플러스 공식 온라인몰인 'U+Shop'은 오전 8시 50분 판매를 시작한 지 30분만에 전량 '완판' 됐다. 현재 U+Shop은 2차 예약 가입 신청을 받고 있는 상태다. 2차 예약 가입을 신청한 고객들은 물량 확보후 순차적으로 개통된다. 

업계 관계자는 "갤럭시Z플립이 옛 폴더폰 향수를 자극하는 디자인 뿐만 아니라 전작인 갤럭시 폴드보다 상당히 저렴해진 가격에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Z플립은 미러 퍼플, 미러 블랙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165만원(VAT 포함)으로 갤럭시 폴드보다 저렴하다. 

이날 이통3사의 발표에 따르면 갤럭시Z플립의 공시지원금은 이통사 요금제별로 최대 21만원까지 제공한다. 요금제별로 SK텔레콤은 6만5000원~21만원, KT는 4만5000원~15만3000원, LG유플러스는 11만3000~17만5000원의 공시지원금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갤럭시 플립 개통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먼저 SK텔레콤은 온라인샵 T월드 다이렉트에서 갤럭시Z플립을 구매한 고객 전원에게 '아라리 케이스' 2종을 증정한다. 또 14일부터 27일까지 구매한 고객 가운데 422명에게 추첨을 통해 ▲삼성 더 세리프 TV(2명) ▲삼성 제트 청소기(20명) ▲신세계 상품권 3만원(400명)을 제공한다.

KT는 28일까지 갤럭시Z플립 개통 고객 전원에게 FIND KAPOOR의 스페셜 클러치 세트를 제공한다. 삼성 멤버스앱에서 신청시 사은품 및 혜택을 받을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달 20일 갤럭시 폴드에 특화된 보험상품을 출시한다. ‘폴드 분실/파손 190’은 휴대폰 분실 또는 파손 시 손해액의 20% 본인 부담금을 납부하면 최대 190만원까지 보상해 준다. 월 보험료는 7700원으로 보상한도 대비 업계 최저 수준이다.

U+Shop을 통해 가입하는 고객에게 ▲무선충전 패드 ▲차량용 충전기 ▲보조 배터리 등 다양한 사은품도 지급한다.

이밖에 삼성전자는 프로모션을 통해 구매 고객 전원에게 ▲디스플레이 파손 보험 증정(1년 1회) ▲보호필름 무상 부착(1회) ▲방문 수리 서비스(1년 2회) 등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