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전자결제 사업부 매각한다…“핵심 사업 집중”
LG유플러스, 전자결제 사업부 매각한다…“핵심 사업 집중”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0.03.20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용산 사옥서 제24회 정기 주주총회
영업수익 12조 3819억원 등 재무제표 승인 및 주당 400원 배당 결정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20일 서울 용산사옥 대강당에서 열린 ‘제 24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뉴시안=조현선 기자]LG유플러스가 전자결제 사업부를 매각한다. 비주력 사업을 정리하고 통신과 유료방성(IPTV) 등 핵심 사업에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20일 서울 용산사옥에서 '제 24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전자결제 사업부 매각을 의결했다. 아울러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개정 ▲신규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분할계획서 승인에 대한 건도 의결됐다.

이와 함께 사외이사이자 감사위원으로 엔씨소프트 CFO(최고재무책임자), 엔씨웨스트 CEO(최고경영자), 코웨이 CFO 등 경력을 지닌 회계·재무 전문가인 이재호 후보자를 신규 선임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인사말에서 "2020년에도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남보다 한발 앞서 시장과 고객 트렌드를 주도하고, 고객관점에 기반한 사업모델과 사업 운영방식으로 근본적인 변화와 혁신을 이뤄내겠다"라며, "디지털 전환을 적극 추진해 고객경험 혁신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디지털 전환 추진으로 기존 오프라인 중심 사업에서 비대면 온라인으로 전환되는 시장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새로운 사업 기회도 많이 창출될 것"이라며 "사업목표를 달성할 뿐 아니라 새로운 사업기회도 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LG헬로비전 인수와 관련해서는 "LG헬로비전과 함께 고객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다양한 융복합 서비스를 쉽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해 종합 미디어 플랫폼 사업자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이날 2019년 영업수익 12조3819억원, 영업이익 6863억원, 당기순이익 4388억원의 재무제표를 승인했다.

주주가치를 제고하기 위해 또 당기순이익의 30% 이상을 주주에게 환원하는 정책을 현행대로 유지하고, 보통주 1주당 400원을 배당하기로 결정했다.

결제사업 매각을 위한 분할계획서도 승인했다. LG유플러스는 결제사업 부문을 물적분할해 모바일 금융 서비스를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에 매각할 예정이다. 전자결제·VAN·자금관리 사업 등이 포함된다.

매각을 통해 확보된 자금은 5세대 이동통신(5G)·미디어·콘텐츠 등 향후 핵심사업을 위한 재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