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쇼핑 거래액 1분기 25조 원…“음식 배달 3년 전보다 7배 늘어났다”
모바일쇼핑 거래액 1분기 25조 원…“음식 배달 3년 전보다 7배 늘어났다”
  • 박재형 기자
  • 승인 2020.06.18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축수산물·가구·서적 온라인거래도 늘어…점유율 1위는 쿠팡
홈플러스 모바일 쇼핑(사진=홈플러스)
홈플러스 모바일 쇼핑(사진=홈플러스)

 

[뉴시안=박재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외출하는 시간이 줄자 모바일 쇼핑과 음식 배달 거래가 큰 폭으로 늘어났다. 

모바일 쇼핑 거래액은 올해 1분기 이 역대 최대인 약 25조 원에 달하며 음식 배달 거래액 규모는 3년 전보다 7배 늘어난 것이다. 

반면 야외활동은 줄어 문화·레저 온라인 거래는 3년 전과 비교해 3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다.

18일 KT경제경영연구원에 따르면 시장분석기관 DMC미디어는 최근 발간한 ‘2020 디지털차트: 국내 이커머스’ 리포트에서 이렇게 분석했다.

통계청 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1분기 국내 온라인 쇼핑몰 거래액 규모는 약 36조8400억 원이었다. 총 거래액 규모는 지난해 4분기(37조4100억 원)보다 소폭 줄었다. 지난해 4분기 총 거래액은 역대 최대 규모였다.

그러나 1분기 모바일 쇼핑 거래액은 24조7900억 원으로 지난해 4분기(24조5100억 원)보다 2800억 원가량 늘어나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온라인쇼핑 거래액을 상품군별로 나눠보면 음·식료품 및 음식 배달 서비스 비율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전체 거래액에서 음·식료품의 비율은 올해 1분기에 12.3%로 3년 전보다 3.8%P(포인트) 늘어났다.

음식 배달 서비스의 1분기 비율은 9.4%로 3년 전(2.5%)보다 약 4배 증가했다. 지난해 4분기(6.2%)보다도 3.2%P 증가했다. 

음식 배달 서비스 총 거래액은 2017년 1분기에 5000억 원이었지만 올해 1분기에는 약 3조5000억 원에 이른다. 거래의 94.3%(3조3000억 원)가 모바일에서 이뤄졌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쇼핑이 늘면서 농·축·수산물, 가구, 서적, 자동차 및 자동차 용품 등은 올해 1분기 거래액이 최근 3년 사이 최대치를 기록했다.

농축수산물 온라인 거래액은 1조4000억 원을 기록해 3년 사이에 처음으로 1조 원 규모를 넘겼다. 가구는 1조1000억 원, 서적은 6000억 원, 자동차 및 자동차용품은 5000억 원어치가 온라인에서 거래됐다.

반면 문화 및 레저 서비스는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아 온라인 거래액이 지난해 4분기 6000억 원에서 올해 1분기 2000억 원으로 급감했다.

닐슨코리아클릭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으로 모바일 이커머스 앱 이용 순위는 쿠팡(1560만 명), 11번가(988만 명), 당근마켓(797만 명), 위메프(787만 명), G마켓(778만 명) 등 순이었다.

PC 이커머스 이용자는 G마켓(845만 명), 옥션(819만 명), 11번가(808만 명), 쿠팡(555만 명), 티몬(484만 명) 순으로 많았다.

올해 1분기 소비자 구매액 기준으로 보면 쿠팡이 시장 점유율 24.6%를 차지해 2위 G마켓(19.7%), 3위 11번가(15.9%)와의 격차를 벌렸다.

쿠팡은 연령대별 쇼핑 앱 순위에서도 모든 연령대에서 1위를 석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