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금융에 몰린 돈 2100조…“각별히 주의 필요”
부동산금융에 몰린 돈 2100조…“각별히 주의 필요”
  • 박재형 기자
  • 승인 2020.08.20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혜영 “가격이 급락‧금리 급상승 등 리스크 발생 시 실물 경제 위험”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혁신위원회 혁신안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혁신위원회 혁신안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시안=박재형 기자] 최근 넘치는 유동성으로 부동산 시장 과열이 계속되면서 올해 1분기 말 기준 부동산 금융에 몰린 돈이 2105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한국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부동산 금융 익스포저(위험노출액) 잔액은 올해 1분기 말 기준 2105조3000억 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부동산 금융 익스포저는 가계 및 부동산 관련 기업에 대한 여신과 부동산 관련 금융투자상품에 투입된 자금을 말한다.

부동산 익스포저는 2010년 879조7000억 원으로 1천조원을 밑돌았지만, 꾸준히 증가하며 작년 2천62조4천억원으로 사상 처음 2000조 원을 돌파했다.

올해 1∼3월 3개월 동안에는 작년 한 해 증가액(145조2000억 원)의 30% 수준인 42조9000억 원이 늘었다.

특히 규제가 강화된 가계 여신 비중은 줄어든 반면, 부동산 펀드·리츠(REITs) 등 부동산 관련 금융투자상품을 중심으로 늘었다.

1분기 기준 가계 여신은 1095조1000억 원(52.0%)으로 비중이 작년 대비 0.2%포인트 줄었지만, 금융투자상품은 245조2000억 원(11.6%)으로 0.6%포인트 늘었다.

부동산 익스포저 중 금융기관이 최종 리스크를 부담해야 하는 규모는 1천147조6천억원으로 나타났다.

은행은 669조9000억 원, 비은행권은 477조7000억 원이었다.

장 의원은 상대적으로 관리·감독이 느슨한 비은행의 비중이 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전체 금융기관 부동산 익스포저 중 비은행의 비중은 2010년 30.0%였지만, 올해 1분기에는 41.6%까지 늘었다.

장 의원은 “부동산 금융은 부동산 가격이 급락하거나 금리가 급상승하는 등 리스크 발생 시 실물 경제로 위험이 전이되는 뇌관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며 “당국은 비은행 금융기관을 중심으로 거시경제금융회의 등에서 각별히 살필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