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출시’ 아이폰12 미니, 4G 지원 전망…“아이폰11보다 저렴”
‘10월 출시’ 아이폰12 미니, 4G 지원 전망…“아이폰11보다 저렴”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0.09.28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폰 시리즈 최초 보급형 ‘미니’ 등장할까
10월13일 공개 가능성 높아…국내 11월 출시될 듯
(사진=폰아레나)

[뉴시안=조현선 기자]애플이 하반기 공개할 것으로 알려진 아이폰12(가칭) 시리즈의 가장 작은 모델인 아이폰12 미니(가칭)가 4G 모델로 출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금액은 전작인 아이폰11보다 저렴할 것으로 예상된다.

IT전문 매체 폰아레나는 25일(현지시간) 톰 포르테 애널리스트의 분석을 인용해 아이폰12 미니는 5G 모델이 아닌 4G 모델로 출시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금융컨설팅회사 DA 데이비슨의 톰 포르테 애널리스트는 '보급형' 아이폰12로 불리는 아이폰12 미니가 4G 모델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는 애플이 내년 초 4G 지원 아이폰12를 출시할 것이라는 업계의 예상이 빗나가는 주장이다.

앞서 외신 등은 애플이 다음 달 ▲아이폰12 미니(5.4인치) ▲아이폰12(6.1인치) ▲아이폰12 프로(6.1인치) ▲아이폰12 프로 맥스(6.5인치) 로 구성된 아이폰12 시리즈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아이폰12 미니와 아이폰12는 후면 듀얼 카메라를, 아이폰12프로와 아이폰12 프로 맥스는 라이다(LiDAR) 센서가 포함된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모두 OLED 디스플레이를 지원하며, 애플의 최신형 칩셋인 A14 바이오닉 칩셋이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폰아레나는 아이폰12 미니가 4G 모델로 출시될 경우 아이폰11(699달러)보다 낮은 가격으로 출시될 것이라고 봤다.

전작과 달리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보급형'인 미니를 시리즈에 추가한 것이다. 애플은 지난 4월 아이폰SE를 출시하는 등 '프리미엄' 디바이스 판매 전략에서 벗어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한편 아이폰12 시리즈는 애플의 최초 5G 지원 아이폰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뱅크오브아메리카의 분석가 왐시 모한은 최상위 모델인 아이폰12 프로 맥스의 출고가는 이전 모델인 아이폰11 프로 맥스(1099달러)보다 최대 100달러 더 비쌀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28㎓의 밀리터리파(mmWave)를 지원하는 5G 구성 요소를 탑재한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외의 모델들은 6㎓ 이하(sub-6) 주파수 대역의 5G 서비스를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샘모바일 등 외신들은 애플이 10월 13일 아이폰12를 공개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16일부터 사전 예약이 진행되며, 국내 시장에는 11월 초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