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2 사전예약 돌입…“자급제 ‘클릭전쟁’ 5분 만에 끝나”
아이폰12 사전예약 돌입…“자급제 ‘클릭전쟁’ 5분 만에 끝나”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0.10.23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0시 아이폰12·아이폰12 프로 사전 예약 개시
쿠팡·위메프·11번가 등 이커머스 판매물량 모두 ‘품절’
쿠팡이 판매하는 아이폰12 (사진=쿠팡 홈페이지 캡쳐)
물량 소진으로 사전예약이 종료된 아이폰12 (사진=쿠팡 홈페이지 캡쳐)

[뉴시안=조현선 기자]애플의 첫 5G 스마트폰 '아이폰12'와 '아이폰12 프로'가 23일 오전 0시 사전예약에 돌입했다. 각종 이커머스 업체가 준비한 1차 물량 대부분이 판매 시작과 동시에 '완판' 되면서 뜨거운 열기를 입증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쿠팡, 11번가, 위메프 등 이커머서 업체들은 이날 오전 0시부터 아이폰12, 아이폰12 프로의 사전 예약을 진행했다. 

이날 0시가 되기 전부터 일부 이커머스 사이트는 아이폰12를 구매하려는 이용자들이 몰리면서 사이트 이용이 불안정한 상태가 지속됐다. 

0시부터 사전예약 판매 페이지가 열린 지 5분을 넘기지 않아 아이폰12와 아이폰12 프로의 완판 행진이 계속됐다.

이같이 소비자들이 이커머스로 몰린 건 최대 18% 카드할인 혜택과 무이자 할부, 출시일 당일 새벽 배송 제공 등 여러 혜택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애플 공식 홈페이지 등을 통해서도 자급제 폰의 사전 예약이 가능하나, 카드 할인과 무이자 할부 등의 혜택을 이용할 수 없다. '새벽 배송' 등을 내세워 사전 예약 구매자에 한해 오는 30일 누구보다 빠르게 제품을 수령할 수 있는 점도 주효했다.

5G 스마트폰으로 출시됐음에도 5G 요금제를 피하기 위한 뜻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자급제 폰으로 개통할 경우 5G 스마트폰에서도 LTE(4세대 이동통신) 요금제 이용제가 가능하다. 

이처럼 1차 예판 물량이 빠른 시간 내에 품절된 것으로 미루어 볼 때 국내 아이폰12 시리즈의 인기는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통상 1차 예약판매 물량은 추후 이어질 2, 3차 판매 물량보다 많은 양을 준비하기 때문이다. 

이동통신3사도 자정을 기해 한정 인원을 대상으로 다양한 혜택을 지원해 눈길을 끈다. 특히 이들 이동통신사가 자정을 기해 예약판매를 시작하는 것은 아이폰을 특정 이동통신사만에서만 이용할 수 있던 시절 볼 수 있던 진풍경이다. 

한편 다음 달 출시를 앞둔 아이폰12 미니, 아이폰12 프로맥스 등도 만만찮은 '클릭 전쟁'이 예상된다. 이들 제품군은 다음 달 6일 사전 예약을 시작해 같은달 13일 출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