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을 지휘하는 로봇”…네이버, 제2사옥 관리할 ‘클라우드 두뇌’ 공개
“로봇을 지휘하는 로봇”…네이버, 제2사옥 관리할 ‘클라우드 두뇌’ 공개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0.11.26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의 멀티 로봇 인텔리전스 시스템 'ARC' (사진=네이버)

[뉴시안=조현선 기자]네이버는 지난 25일 국내 최대 개발자 콘퍼런스 DEVIEW2020을 통해 ARC(AI-Robot-Cloud)를 공개했다. 제2 사옥에서 근무할 로봇들의 '지휘관'이 될 전망이다.

ARC는 클라우드 기반의 '멀티 로봇 인텔리전스 시스템'이다. AI-클라우드-로봇 간 실시간 연결을 통해 실제 공간에서 로봇이 더욱 효율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한다. 네이버가 지향하는 '로봇의 대중화'를 이끌기 위한 핵심 시스템으로 꼽힌다

네이버는 내년 완공을 앞둔 '세계 최초 로봇 친화형 빌딩' 제2 사옥에 ARC를 접목한다. 이후 기술 연구를 넘어 실제 로봇 서비스의 대중화 시점을 더욱 앞당기겠다는 계획이다.

ARC의 핵심은 AI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로봇들이 고가의 센서에 의존하지 않아도 실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동시에 '똑똑하게' 해 주고, 지속해서 업데이트 할 수 있게 한다는 것에 있다. 클라우드를 통해 로봇의 '두뇌' 역할을 대신하고, 로봇의 제작비를 낮추는 동시에 최대한의 효율을 낼 수 있는 구조다.

모든 로봇과 초저지연 네트워크를 통해 연결될 ARC는 크게 ARC eye·brain으로 구성된다. 

먼저 ARC eye를 통해 GPS가 작동하지 않는 실내에서 현재 위치와 경로를 알려주는 사람의 '눈' 역할을 수행하고, ARC brain은 모든 로봇의 이동·측위·서비스 수행을 일괄적으로 계획하고 실행한다.

이를 위해 네이버랩스는 그간 고도화해 온 다양한 기술을 ARC에 결집했다. ▲실내 고정밀 지도를 제작하는 매핑 로봇 M1 ▲GPS가 없는 실내에서 비콘Beacon 등 인프라 장비가 없어도 정밀한 위치 인식이 가능한 Visual Localization 기술 ▲레이저스캐너 없이도 맵클라우드와 강화학습 기반으로 자연스럽게 이동하는 어라운드 플랫폼 ▲5G의 초저지연 네트워크 성능을 활용해 클라우드가 로봇의 두뇌가 되게 하는 브레인리스로봇 기술이 대표적이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된 ARC는 세계 최초의 로봇 친화형 빌딩으로 건설 중인 네이버 제2 사옥에서 첫 상용화될 예정이다”면서 “이를 함께 구현하고자 희망하는 각 분야 기술 인재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기다린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