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형 중증당뇨환자 지원할 수 있도록 예산 세워야”
“1형 중증당뇨환자 지원할 수 있도록 예산 세워야”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0.11.25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주 경기도의원 (사진=이영주 의원실)
이영주 경기도의원 (사진=이영주 의원실)

[뉴시안=조현선 기자] 이영주 경기도의원이 지난 24일 2020년 제3차 추경 예산안과 2021년 본 예산안에 대한 심의에서 경기도에 1형 중증당뇨환자에 대한 지원 예산 수립을 요구했다.

이영주 의원실에 따르면, 2019년 기준 1형 중증당뇨환자는 1만2000여 명이다. 이는 전체 경기도민의 0.1에 해당한다.

제1형 당뇨는 인슐린 합성을 하지 못해 백내장, 녹내장, 수족 괴사, 신장질환, 중추신경 마비 등 다른 중요 질환으로 전이되기 쉬운 중증 질환으로 꼽힌다.

중증당뇨환자들은 완치가 불가능하고, 지속적인 인슐린 주입이 유일한 치료 방법이다. 이 과정에서 최소 180만원에서 700만원에 이르는 당뇨 펌프를 부착해야 하는 등 감당하기 힘든 치료비용을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정부가 건강보험을 통해 120여 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꼬 지난 3월 이후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재난 상황에서 사망자의 96% 이상이 고혈압과 당뇨환자로서, 이들은 크나큰 생명의 위협을 받고 있다고 이영주 의원은 지적했다. 

이에 따라 이영주 의원은 “경기도가 중증 당뇨환자에 대한 환자 부담금 중에 60여 만원을 지원해 최소한의 안전장치를 마련할 수 있도록 2021년 본예산이나 추경에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의원은 “지금 당장 1만2000명을 지원할 수 있는 재원을 확보하기 힘들다면, 6000명에 달하는 소아 당뇨환자나 저소득층 당뇨환자부터 지원할 수 있는 기준을 마련해 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영주 의원의 제안에 따르면 1형 중증 당뇨환자 1만2000여 명에게 60만원씩 지원할 경우 총 72억6000만원의 예산이 추가로 필요하다. 이들 중 6000명의 소아 당뇨환자에 우선 지원할 경우, 총 36억3000만원이 필요하다. 이영주 의원의 제안이 실제 지원 사업으로 연결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