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상품, 배달료 0원에 로봇이 배달한다"…GS25, 업계 최초 론칭
"편의점 상품, 배달료 0원에 로봇이 배달한다"…GS25, 업계 최초 론칭
  • 박은정 기자
  • 승인 2020.11.30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25, AI 로봇 배달 서비스 시작…최대 15㎏ 배달 가능
2021년 1월, GS타워·파르나스타워 내 서비스 확대
GS25이 편의점 업계 최초로 로봇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다. 배달료는 0원으로, 소요 시간은 약 5분이다. (사진=GS25)
GS25이 편의점 업계 최초로 로봇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다. 배달료는 0원으로, 소요 시간은 약 5분이다. (사진=GS25)

[뉴시안= 박은정 기자]GS25가 편의점 업계 최초로 로봇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다. 고객이 스마트폰으로 상품을 주문하면 AI가 직접 목적지로 배달해주는 서비스다. 별도의 배달료도 없어 해당 서비스가 확산될 경우 푸드테크 사업에 한 획을 긋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가 LG사이언스파크 내 위치한 GS25 점포에서 스마트폰으로 주문받은 상품을 인공지능이 탑재된 로봇이 직접 배달해주는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

주문 방법은 간단하다. 로봇 배달 서비스는 '카카오톡 주문하기'에서 고객이 GS25 상품을 주문하면 고객 정보가 GS25 점포로 전달이 된다. 이후 점포 근무자가 로봇에 상품을 적재하고 고객정보(연락처)와 목적지(건물 층수)를 입력한다.

상품을 받은 로봇은 카메라 모듈로 학습하고 이미지화 한 건물 지도를 기반으로 목적지까지 최단 거리 자율 주행을 시작한다. 엘리베이터 이용이 필요한 경우 로봇은 무선으로 엘리베이터를 호출해 스스로 탑승 후 목적지까지 이동한다.

목적지에 도착한 로봇은 고객 휴대폰으로 직접 전화를 걸어 상품이 도착했음을 안내한다. 또 상품 수령 시 입력해야 하는 비밀번호를 문자 메시지로 발송한다. 고객은 로봇 머리 위치에 장착된 모니터에 비밀번호를 입력하고 자동 잠금 장치 서랍을 개방한 후 상품을 최종 수령할 수 있다.

로봇의 크기는 가로 50㎝, 세로 50㎝ 높이 130㎝이다. 몸체에 탑재된 3칸의 서랍을 통해 1회 최대 15㎏ 중량의 상품까지 멀티(3곳) 배달이 가능하다.

GS25 점포에서 LG사이언스파크 내 가장 먼 배달 목적지(9층)까지의 이동 소요 시간은 약 5분(혼잡 시간대 제외)이며 기존 배달 서비스와 달리 별도의 배달료는 없다.

인공지능과 초음파 센서·자율 주행 기능·안전 장치 등의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배달 로봇의 이름은 '딜리오'다. 이는 LG전자 로봇에 GS25가 딜리버리(delivery)와 GS25를 합성한 이름이다. 

GS25는 LG전자와 함께 1호 배달 로봇 '딜리오'가 수행하는 배달 데이터를 분석해 보완하며 로봇 배달 서비스를 고도화하는 과정을 거칠 계획이다. 2021년 1월월부터는 GS타워와 파르나스타워 내 위치한 GS25 점포에서 로봇 배달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박상욱 GS25 마케팅팀 팀장은 "주류 트렌드로 확산된 언택트 소비와 라스트 마일 딜리버리 영역을 차별화하는 활동의 일환으로 첨단 기술이 융·복합된 로봇 배달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론칭하게 됐다"며 "GS25는 로봇 배달 서비스와 같은 상상 속 서비스를 현실화 하는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함으로써 뉴노멀 소비 트렌드를 선도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