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코로나 뚫고 지난해 연간 매출 236조…"2021년 전망도 '맑음'"
삼성전자, 코로나 뚫고 지난해 연간 매출 236조…"2021년 전망도 '맑음'"
  • 조현선 기자
  • 승인 2021.01.08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매출 전년 대비 2.54%, 영업이익 29.46% 증가
새해도 선전 예상…갤럭시S21 조기 출시, 반도체 슈퍼 사이클 등 호재 겹쳐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사진=뉴시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사진=뉴시스)

[뉴시안= 조현선 기자]삼성전자가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를 뚫고 반도체 사업 등의 선방으로 36조원에 육박하는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간매출은 236조원을 기록하며 호실적을 냈다. 이같은 기세는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2020년 연간 매출액 236조2600억원, 영업이익 35조950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8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54%, 영업이익은 29.46%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4분기 실적은 매출 61조원, 영업이익 9조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4분기 실적은 전기 대비 매출이 8.9%, 영업이익 27.13% 감소했지만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87%, 영업이익은 25.7% 증가했다. 4분기에는 코로나19 사태에도 견고한 반도체 사업을 기반으로 전년 대비 성장세를 보이며 선방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펜트업' 효과와 '집콕' 수요 증가가 도드라지며 생활가전 사업이 크게 선전했던 지난해 3분기보다는 주춤한 성적이다. 전문가들은 삼성전자의 2020년 4분기 전 사업부 매출액이 계절적 비수기와 원·달러 환율의 부정적 영향 등이 함께 반영될 것으로 예상했다. 

사업 부문별로는 반도체 담당인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이 연말 노트북 수요 증가로 견고한 메모리 출하량과 메모리 가격 하락세가 멈추며 4분기 실적이 선방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미국의 화웨이 제재로 때아닌 특수를 누렸던 전분기(5조5400억원)보다 영업이익은 1조원 이상 줄어들었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반도체 사업은 4분기에만 4조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달성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약 15조원에 이른다. 연간 영업이익 추산 시 반도체 사업이 삼성전자의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의 절반 이상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IT·모바일(IM) 부문은 유럽의 락다운(봉쇄령), 마케팅 비용 증가의 영향에 따라 전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의 영업이익(2조4000억~2조6000억원)을 낸 것으로 보인다. 이는 성수기인 전분기 영업이익(4조5000억원)보다는 2조원가량 줄어든 수준이다.

TV와 생활가전 사업을 담당하는 소비자가전(CE) 부문 영업이익은 전년과 비슷한 8000억~1조2000억원 수준으로 점쳐진다. 펜트업 효과를 톡톡히 봤던 3분기보다는 주춤한 실적이나, 유럽 락다운에 따른 판매량 감소 및 패널가 상승을 고려할 때 선방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새해에도 호실적을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1분기에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21이 조기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D램 가격 상승세에 힘입어 전 분기 대비 개선될 것으로 관측된다.

또 올해 메모리반도체의 슈퍼 사이클이 3년 만에 돌아올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해 D램 전 부문에 대한 수요 증가가 기대된다. 비메모리 부문도 신규 고객사의 신제품 출시 등으로 물량 확대가 예상돼 힘입어 수익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달 말 지난해 4분기 확정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